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해송 한 그루

김정구   |   등록일 2018.02.13 16:12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장엄한 노을이 질 때

숲은 잠에서 깨어난다

관절을 펴는 해송의 물관부는

처음 푸르름의 기억으로 아직 팽팽한데

승화하는 는개의 뒤에 떠오르는

단단한 나이테를 보았는가 은은한 달무리 속에서

부서진 포말을 꿰는 솔잎들

그 여린 떨림으로 이는 매운바람이

붉은 산을 넘었다

별빛 가득 내려앉는 가뭇한 땅끝

그 너머 유난히 옹이 많은

굽은 해송 한 그루




감상) 지난 밤 어느 들판에는 눈이 하얗게 내렸다고 했다. 시내로 들어오는 외곽의 차들은 지붕에 쌓인 눈을 그대로 싣고 왔다. 내가 살고 있는 이 동네엔 지난겨울 한 번도 눈이 쌓이지 않았다. 무엇이든 기다리는 것은 옹이를 만드는 일 내 심장이 그것으로 울퉁불퉁 단단해져 있다.(시인 최라라)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