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칠곡군, 인문학 도시 ‘이름값’

학점은행제 운영 등 평생학습 실현 체제 구축
2년 연속 ‘문화교육도시 부문’ 대상 수상 쾌거

박태정 기자   |   등록일 2018.02.13 17:02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백선기 칠곡군수(오른쪽 다섯번째) 등이 칠곡군의 대한민국 브랜드 명예의 전당 문화교육도시 부문 2년 연속 대상 수상을 자축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칠곡군이 13일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브랜드 명예의 전당 문화교육도시 부문’에서 2년 연속 대상을 수상했다.

산업정책연구원이 주최한 2018 대한민국 브랜드 명예의 전당은 전문 심사위원의 심사를 거쳐 최종 수상자를 선정한다.

칠곡군은 2004년 평생학습도시로 선정된 이후, 누구나 평생학습을 실현할 수 있는 도시로서의 체제 구축에 노력했다.

또 전국 최초 지자체 운영 학점은행제인 칠곡평생대학을 만들어 550명의 주민들이 전문학사, 학사학위를 취득했다.

이밖에도 읍면 평생학습복지센터, 찾아가는 현장교육, 성인문해교육 등으로 칠곡군 어디서나 평생학습의 혜택을 느끼도록 했다.

그 결과 스스로 학습하는 주민이, 함께 배우는 인문학마을을 만들었고, 인문학마을은 행복한 칠곡군을 만들고 있으며, 평생학습특별시, 인문학 도시 칠곡이라는 브랜드를 만들었다.

칠곡군의 인문학마을은 2013년 9개 마을을 시작으로 2018년 현재 25개 마을이 조성됐으며 주민 스스로 함께 살아가는 것을 연구하고 배우는 행복한 마을 공동체를 만들어 가고 있다.

2015년에는 마을이 조합원인 칠곡인문학마을협동조합을 만들어 인문학마을만들기사업을 주도적으로 이끌어 가고 있다.

또 고령군과 인문학 확산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칠곡인문학마을 리더들이 직접 고령인문학마을리더 교육을 시작해 고령군에도 10개 인문학마을이 만들어지는 성과를 달성했다.

칠곡 인문학마을은 고령의 인문학 마을과 함께 또 다른 마을 공동체를 만들어 가고 있다.

칠곡군 관계자는 “인문학 도시 칠곡을 정립해오면서 이룬 성과를 바탕으로 삶의 가치와 문화적 삶이 실현되는 문화도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박태정 기자

    • 박태정 기자
  • 칠곡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