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경북교육청, 부패방지 시책평가 1등급

정형기·김현목 기자   |   등록일 2018.02.13 21:16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대구·경북 교육청이 부패방지 시책 평가에서 각각 1등급을 받았다.

국민권익위원회는 2017년도 부패방지 시책 평가를 발표했으며 시 교육청은 지난 2013년 이후 1등급을 유지했다.

부패방지 시책평가는 지난 2016년 11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256개 기관의 반부패·청렴 활동에 대한 노력도와 그 성과를 기관 유형별로 평가해 최종 등급을 매긴다.

평가는 반부패 추진계획 수립, 청렴생태계 조성, 부패위험 제거 개선, 청렴문화 정착, 청렴개선 효과, 반부패 수범사례 확산 등 6개 평가영역 15개 단위과제다.

대구시교육청은 계획의 이행 여부, 청렴 거버넌스 운영, 공직자 행동강령 제도화, 청렴교육 내실화, 공익 및 부패 신고 활성화 등 5개 단위과제에서 만점을 기록했다.

이번 선정으로 대구는 5년 연속 1등급을 받으며 부패방지 모범 교육청으로 꼽혔다.

지난 2016년 12월 시 교육청은 ‘대구시교육청 공무원 행동강령’을 개정하는 등 청렴의무를 보다 강화하는데 주력해왔다.

경북도교육청도 전 영역에 거쳐 90점대 중반이 넘는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지난 2015·2016년의 2등급에 이어 2017년 최고 등급인 1등급을 달성, 청렴 최우수기관으로 인정받았다.

도 교육청은 지속적으로 강조해 온 ‘투명행정과 교육비리 척결’ 의지가 반영돼 모든 영역에서 청렴도 향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를 내놨다.

또한 ‘부정부패의 나비효과, 작은 것에서 제도개선까지’라는 구호로 실현 가능성과 효과성 위주의 관행적 부당행위를 유형별 (8분야)로 구체화했다.

이영우 교육감은 “이번 선정은 3만 교육가족이 적극적인 부정·부패 척결의지로 청렴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한 결과”라며 “반부패 청렴 시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청렴이 기본이 되는 깨끗한 경북교육을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
  •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