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 설 연휴 전날 교통사고 가장 많아

오후 6~8시 집중 발생···고속도로 이용 시 안전운전 유의해야

양승복 기자   |   등록일 2018.02.13 21:23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설 연휴 교통사고는 연휴 전날 오후 6~ 8시에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로교통공단 경북지부이 최근 5년간 설 연휴기간에 경북지역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설 연휴 전날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고, 하루 중 오후 6시~8시 사이에 사고가 집중했다.

지난 5년간 약 7만8000건의 교통사고 빅데이타 분석에서 설 연휴기간에 866건의 교통사고로 1122명의 사상자가 발생해 하루 평균 교통사고 39건, 사상자 51명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실질적인 귀성이 시작되는 설 연휴 전날에는 교통사고가 평균 58건 발생하고 83명이 죽거나 부상을 당해 설 연휴기간보다 사고건수는 1.5배, 사상자수는 1.6배 각각 많았다.

시간대별로는 저녁시간대인 오후 6시~8시에 교통사고가 집중 발생했으며, 이 시간대에는 퇴근차량과 귀성차량이 혼재돼 교통이 혼잡하고 시야가 어두워 사고위험이 높으므로 운전 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설 연휴기간에는 귀성차량으로 인해 차량통행량이 평소보다 급증하지만 가족단위의 이동에 따른 안전운전 및 교통 지·정체로 인해 주행속도가 낮아져 하루 평균 교통사고 및 인명피해(사고 39건, 사상자 51명)는 평소(사고 43건, 사상자 61명)보다 적게 발생했다.

반면 고속도로의 경우는 교통사고가 연휴전날 평균 5건(사상자 10명), 설 연휴기간 하루 평균 0.9건(사상자 2.3명)으로 평소(사고 0.8건, 사상자 1.8명)보다 현저히 많이 발생하고 있으므로 고속도로 이용 시는 특히 안전운전에 유의해야 한다.

문정식 도로교통공단 경북도지부장은 “설을 맞아 교통법규 준수 및 정속 주행 등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하며, 장거리 운전 중에는 적절한 휴식을 취해 졸음이나 운전피로에 의한 사고를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운전 중 교통방송 등을 통해 실시간 교통정보를 접하면 보다 안전하고 즐거운 귀성길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탑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