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시 "균열 폭 1㎜·길이 30㎝ 이상일 때만 지원"

지진 피해신고 이달말까지 접수···4월 이후 보상

곽성일 기자   |   등록일 2018.02.14 19:33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포항시가 규모 4.6 지진 이후 건축물 피해신고가 급증하자 엄격한 기준을 적용해 피해가구를 선별 하고 이달 말까지 신청받아 조사·점검을 거쳐 4월 이후 보상하기로 했다.

이번 지진으로는 피해가 대부분 경미한 데다 작년 지진 때 미처 신고하지 못한 사람까지 읍·면·동 접수창구에 몰리자 신고 기간을 이달 말로 줄이고 지원 기준도 강화한다.

시에 따르면 11일 발생한 여진으로 14일 현재 주택 등 개인시설 피해신고가 972건이 들어왔다. 학교를 비롯한 공공시설 85건을 포함하면 시설피해는 1천57건에 이른다.


현재 적은 피해(소파) 주택 기준은 기둥, 벽체, 지붕 등 주 구조부가 50% 미만 파손하고 수리하지 않으면 사용이 불가능할 때다.

지금까지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자그마한 금이 가더라도 지원했다.

이번에는 금이 간 경우 균열 폭이 1㎜ 이상이어야 하고 길이도 30㎝ 이상일 때만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공무원들은 폭이 1㎜인 30㎝ 자로 현장조사를 한다.

이상달 도시안전국장은 “피해접수를 한다고 모두 지원받는 것은 아니다”며 “신고가 너무 많고 기준도 모호해 이번에는 엄격하게 기준을 적용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가전제품이 부서졌거나 창고, 담장 등 주거용이 아닌 시설피해에도 지원하지 않는다.

피해신청 기간도 당초 두 달간 받기로 했다가 이달 말까지로 줄였다.

이달 말까지 접수한 뒤 전문가와 공무원 현장조사를 거쳐 피해 주택과 건물을 선별한 뒤 4월 이후 소파 기준으로 100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정확하고 신속한 조사로 실제 피해 시민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이 기준을 앞으로 계속 적용하기로 하고 행정안전부와 협의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