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직장인 1월·3월에 퇴사 연중 가장 많아

인크루트, 고용보험 통계자료 분석 결과

이종욱 기자   |   등록일 2018.02.19 21:18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2017년 한해 동안 직장인 1300만여명 중 절반 가량이 직장에서 퇴사한 경험이 있으며, 1월과 3월 퇴사율이 연중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내용은 19일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가 한국고용정보원의 2017년 월별 고용보험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에서 나왔다.

이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전체 직장인들 중 고용보험을 상실한 빈도는 647만9754건이었고, 월 평균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는 1282만3653명으로 나타나 전체 직장인 2명 중 1명(50.5%)이 퇴사한 경험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됏다.

월별 퇴사율은 ‘1월(5.7%)’과 ‘3월(5.5%)’가 가장 높게 나타나 연초와 연봉협상 직후 회사를 떠나는 직원이 늘어난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이어 ‘7월(4.5%)’‘9월(4.4%)’‘4월(4.1%)’ 등 순으로 퇴사율이 높았으며, 퇴사율이 가장 낮은 달은 10월로 3.0% 가량의 직장인들만이 퇴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한국고용정보원에 따르면 직장인들의 고용보험 상실사유는 ‘개인사정으로 인한 자진퇴사’‘사업장 이전·근로조건 변동·임금 체불 등으로 인한 자진 퇴사’‘폐업/도산’‘경영상 필요 및 회사 불황으로 인원 감축 등에 의한 퇴사’‘근로자의 귀책사유에 의한 징계해고, 권고사직’‘정년’‘계약만료, 공사종료’ 등 크게 9개 유형으로 조사됐다.

이 중 ‘개인사정으로 인한 자진퇴사’ 비율은 ‘25세~29세’ 직장인들에게서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들의 월 평균 퇴사율은 14.1%에 달했다.

또‘60세 이상(12.4%)’의 정년 임박자들이 뒤이었고, ‘20세~24세(11.7%)’ > ‘30세~34세(11.4%)’ > ‘35세~39세(10.8%)’ 순으로 나타났다.

서미영 대표는 “기업의 HR관련부서에서는 이처럼 월별·연령대별·상실사유별 퇴사 추이에 대한 양상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특히 올해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지난해 대비 연초 퇴사율이 더욱 높아지는 것은 아닐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경제부장 겸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