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기업 10곳 중 7곳 채용에 어려움 겪어

"적합한 인재 지원하지 않아서"

손석호 기자   |   등록일 2018.02.20 20:29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기업 10곳 중 7곳이 인재 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 제공
기업 10곳 중 7곳은 인재 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247개사를 대상으로 ‘채용 시 겪는 어려움’에 대해 조사한 결과, 71.7%가 이같이 답했다.

어려움을 겪는 이유는 ‘적합한 인재가 지원하지 않음’(68.4%·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묻지마 지원 등 허수 지원자가 많음’(36.7%), ‘채용 후 조기퇴사자가 발생함’(33.9%), ‘지원자수가 적음’(33.3%), ‘전형 중 이탈자 발생으로 진행에 차질 빚음’(17.5%) 등이 있었다.

또 신입과 경력 모두 채용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응답이 65.5%로 절반 이상이었다.

이어 ‘경력’(23.7%)과 ‘신입’(10.7%) 순으로 응답해 기업은 경력 채용에 좀 더 어려움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채용 시 겪는 어려움이 미치는 영향으로는 ‘우수 인력 확보 차질’(43.5%·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뒤이어 ‘기존직원의 업무량 과다’(41.2%), ‘반복되는 채용으로 비용 증가’(33.9%), ‘채용 관련 업무 과중’(29.9%), ‘잦은 채용으로 기업 이미지 하락’(29.9%) 등의 의견이 있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한 방법으로 ‘추천 등 비공개 채용 상시 진행’(29.9%·복수응답)이라는 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수시 채용 도입’(28.2%), ‘채용 자격조건 완화 또는 폐지’(24.9%), ‘특별히 대처하는 방안 없음’(20.3%), ‘높은 연봉, 복리후생 등 근무조건 강화’(18.1%), ‘전문 채용업체에 의뢰’(14.7%) 등을 들었다.

손석호 기자

    • 손석호 기자
  • 행정사회부 기자입니다. 포항 북구지역과 검찰, 법원, 해양, 교육과 유통 및 금융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