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칠곡경찰서, 공감치안활동으로 안전도시 건설 박차

좀도둑 퇴치·보행자중심 교통정책 등 ‘눈길’

박태정 기자   |   등록일 2018.02.22 17:35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칠곡경찰서(서장 이병우)가 인권보호를 최우선으로 하는 공감치안활동을 통해 안전도시 칠곡을 이끌고 있다.

칠곡경찰서에 따르면 5대 범죄 발생은 전년 대비 21.3% 감소하고 검거율은 9.1% 증가했다.

특히 좀도둑 퇴치 계획 추진으로 절도발생은 17.5% 낮아졌고 검거는 17.4% 늘었다.

신 공단 조성 등으로 치안수요 증대한 칠곡지역은 2급지 기준 112 신고가 최다지역으로 유명하다.

2급지(6개시군) 평균보다 22%(1만9928건) 많은 실정이다.

또 교통사고로부터 안전한 칠곡을 만들기 위해 생활도로 구역 지정 등 보행자중심 교통정책으로 교통사망사고를 10% 감소시켰다.

사고 요인 행위 집중 단속 등으로 2017년 하반기 베스트 교통경찰에 선정됐으며 현장치안력 제고활동으로 베스트 교통조사팀에도 선정됐다.

이 밖에도 공동체 중심의 예방치안 활성화로 왜관지구대가 2017년 베스트 지구대·파출소 평가에서 전국 2위에 선정됐다.

이어 베스트 여청 수사팀 선정, 베스트 지능팀 선정, 베스트 경제팀 선정 등 군민안정확보에 전력을 쏟고 있다.

칠곡경찰서 홈페이지 칭찬우편함 코너에는 동명파출소 김소영 순경(치매노인배회감지기 활용), 신진우 경찰관, 왜관지구대 경찰관, 남부지구대, 경제팀 등 경찰관 활동에 대한 칭찬 글이 이어져 있다.

군민 A 씨는 “퇴근시간대 관호오거리 순찰차 배치, 광역형 치안수요에 대처하는 현장 경찰관들에 모습에서 믿음이 간다”며“계속해서 지역치안활동을 강화해서 살기 좋은 칠곡을 만들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태정 기자

    • 박태정 기자
  • 칠곡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