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차도로 넘어진 전동 휠체어 탄 장애인 생명 구해

에어포항 직원 정경락씨

류희진 수습기자   |   등록일 2018.02.22 20:5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에어포항 직원 정경락 씨
전동 휠체어에 탄 60대 장애인 남성이 차도로 넘어져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으나 에어포항 직원의 신속한 대응으로 더 큰 피해를 막았다.

포항남부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5시 53분께 포항시 남구 동해면 포항공항 내 택시정류장과 인접한 도로 연석에 걸려 넘어진 김 모(68) 씨는 오른쪽 이마가 찢어지는 부상을 당했다.

사고를 최초로 목격한 에어포항 직원 정경락(27) 씨가 신속히 119에 신고하고 사무실에 상황을 전한 뒤 김 씨를 부축했다.

정 씨는 “다치신 분을 일으킬 때 바닥에 피가 흐른 흔적이 남을 정도로 출혈이 심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후 에어포항 직원들과 함께 구급함의 탈지면 등으로 응급처치를 하며 구급차가 환자를 이송할 때까지 현장을 지켰다.

김 씨는 포항세명기독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 씨는 “다른 직원들도 나와 같은 조치를 취했을 것”이라며 “어르신이 빠른 시일 내 쾌유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류희진 기자

    • 류희진 기자
  • 사회부 기자입니다. 포항 남구지역과 사건,사고,의료,환경,교통 및사회단체를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