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4.6지진 피해신고 3만2234건…포항시, 현장조사 시작

곽성일 기자   |   등록일 2018.02.23 23:34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지난 2월 11일 오전 5시 3분 3초 규모 4.6 지진이 발생해 포항시 북구 두호동의 상가건물 4층 외벽이 무너져 통행이 금지됐다. 경북일보DB
4.6 지진으로 인한 피해신고가 3만 건이 넘어 포항시 공무원 1000여 명이 현장조사에 투입됐다.

포항시가 지진으로 피해를 본 3만 건이 넘는 개인 주택과 건물에 23일부터 전체 공무원 2000여 명 가운데 1000여 명을 A·B 조로 나눠 주말과 휴일에도 현장조사에 들어갔다.

4.6 지진 13일째인 23일 현재 공공시설 98건을 합쳐 국가재난정보관리시스템(NDMS)에 등록한 피해 접수만 1만2912건이다. 주택은 1만2195채, 상가와 공장도 695채나 된다.

그러나 지난 13일부터 읍·면·동별로 접수한 잠정 피해신고는 등록한 피해를 포함해 3만2234건에 이른다.

작년 지진 때 미처 신고를 못 했거나 ‘일단 신고부터 하고 보자’는 시민이 몰리고 있어 이달 말 접수가 끝나면 4만 건을 넘을 것으로 본다.

시청 공무원들이 피해 현장을 직접 찾아다니며 자세하게 그 정도를 파악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공무원 1명이 30∼40가구를 담당해야 하는 부담이 있으나 최대한 기간을 늘려 억울한 시민이 없도록 철저하고 정확하게 조사하겠다”며 “인력을 탄력적으로 운용해 다른 행정업무도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대부분이 적은 피해(소파)여서 선별 기준은 엄격하게 적용한다.

주택이나 건물에 금이 간 경우 균열 폭 1㎜ 이상, 길이 30㎝ 이상일 때만 소파로 인정해 100만 원을 지원한다. 작년 지진 때 이미 지원금을 받았거나 가전제품과 창고, 담장 등 주거용이 아닌 시설피해는 지원하지 않는다.

이상달 도시안전국장은 “피해신고를 한다고 모두 지원받는 것은 아니다”며 “신고가 너무 많고 기준도 모호해 이번에는 엄격하게 기준을 적용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흥해체육관 대피소에는 여전히 184가구에 394명이 머물고 있다. 포항 시내 모텔에도 9명이 생활하고 있다.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