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순견 경북도 경제부지사, 민생현장 챙기기 본격화

첫 공식일정 지역 중소기업체 오케이에프(주) 방문

양승복 기자   |   등록일 2018.03.13 17:54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김순견(오른쪽 두번째) 경북도 경제부지사가 지난 12일 취임 후 곧바로 안동의 비알콜음료 제조업체인 오케이에프(주)를 찾아 기업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김순견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지난 12일 취임 후 곧바로 안동의 비알콜음료 제조업체인 오케이에프(주)를 방문, 기업현황 및 애로사항을 청취한 후 생산현장을 둘러보고 임직원을 격려하는 등 민생현장 챙기기에 본격 나섰다.

김 부지사가 첫 공식일정을 지역 내 중소기업체 방문으로 한 것은 최근 잇따른 대내외 악재에 따른 지역경제의 어려움을 깊이 인식하고 이를 적극적으로 해결해 나가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오케이에프(주)는 알로에베라·코코넛·요거트 음료 등을 제조하는 업체로 아시아, 유럽, 북남미 등 160개 국에 750여 종의 음료를 판매하고 있으며, 전 세계 알로에 음료시장에서 76%의 높은 점유율을 보이고 있는 유망 강소기업이다.

5000만 달러 수출탑 수상과 경북도 일자리 창출 우수기업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고용창출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

김 부지사는 음료제조 공정을 둘러본 후 “국내 굴지의 대기업도 글로벌 시장 공략에 어려움을 갖고 있는 가운데 독자적인 기술 개발과 다양한 제품 생산으로 글로벌시장을 점유해 나가는 노력에 감사드린다”며 “경북도는 앞으로 고용 및 투자 여건 등 기업의 애로사항을 적극 수렴해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한 행·재정적 지원을 적극적으로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