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시교육감 선거, 후보간 각개 전투로 고착화

진보·보수 명분 약해 지지부진···선거 본격화 되면 변화 가능성도

김현목 기자   |   등록일 2018.03.13 21:02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6.13지방선거 대구시교육감 선거가 진영 간 단일화보다는 후보들의 각개전투로 굳어지고 있는 모양새다.

시 교육감 선거와 관련 진보·보수 진영에 상관없이 아직 예비 후보 간 뚜렷한 단일화 이야기가 나오지 않고 있다.

진보진영은 5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는 ‘대구가 기다려 온 혁신교육감 만들기 시민네트워크’를 출범시켜 김태일·김사열·정만진 등 진보성향 후보들의 단일화를 추진했다. 하지만 출범부터 김사열 후보가 참여하지 않으면서 다소 김이 빠졌다. 정만진 후보도 지난 5일 김태일 후보 지지를 선언하며 경선에서 이탈했다. 경선인단 1만명 모집 등 진보 진영의 구상이 어긋난 것이다. 결국 시민네트워크는 13일 김태일 후보에 대한 참여 단체 간 찬반 투표를 통해 후보로 추대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보 진영 모두를 아우른다는 애초 계획은 사실상 물 건너갔다.

김태일 후보와 김사열 후보 간 단일화도 쉽지 않다는 것이 중론이다. 김사열 후보는 시민네트워크 경선 불참 의사를 밝힌 후 독자 노선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 교육에 정치 논리를 끌어들이면 안 된다고 천명하며 진보·보수의 정치 공학적 구도를 깨겠다는 구상이 변하지 않고 있다. 시민네트워크도 경선 시작을 알리면서 김사열 후보와의 단일화에 거리를 둔 만큼 단일화를 먼저 꺼내기는 쉽지 않다.

보수 진영도 단일화 과정이 쉽지 않다. 단일화를 진보진영보다 먼저 추진했으나 이렇다 할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대구학부모연합회 등 50여개 단체가 참여하는 ‘좋은 교육감추대 국민운동대구본부’(이하 대구 교추본)는 지난달까지 후보 단일화를 자신했지만 이렇다 할 진전이 없다.

강은희 후보와 이태열 후보 양측은 단일화를 이루겠다는 원칙적인 입장은 가지고 있다. 또한 언론사 등의 3차례 여론조사를 반영한다는 것은 합의를 이뤘다. 문제는 여론조사 발표에 시일이 더 걸릴 수밖에 없다. 특히 모바일 투표의 경우 신뢰도를 신용할 수 없으며 강행하면 선거법상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단일화 방법이 엇갈리고 있다. 이와 함께 특정 후보가 제법 큰 차이로 앞서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단일화 무용론이 나오고 있는 것도 단일화의 걸림돌이라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한 교육계 인사는 “진영에 상관없이 단일화 명분이 약해 지지부진 한 것이 사실”이라며 “하지만 선거가 본격화 되면 피로도가 높아지고 당선 가능성 등이 분명해 지면 변화가 올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
  •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