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주솔거미술관, 서양화가 고 김준식 화백 회고전

황기환 기자   |   등록일 2018.03.14 16:43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경주문화엑스포는 경주출신 서양화가 관성 김준식 첫 회고전을 오는 20일부터 6월 24일까지 경주솔거미술관에서 개최한다. 사진은 ‘신라문화예술의 수호자 관성 김준식’ 기획전 포스터
(재)경주세계문화엑스포는 오는 20일부터 2018 경주솔거미술관 기획전 ‘신라문화예술의 수호자 관성 김준식’을 제1, 2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경상북도와 경주시가 주최하고 (재)문화엑스포와 (사)한국미술협회 경주지부가 주관하는 이번 전시는 경주예술학교 창립의 주역인 서양화가 고 김준식(1919∼1992)을 종합적으로 재조명하는 의도로 기획됐다.

6월 24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에서는 관성 김준식의 평면 작품 28점과 함께 생전에 교류가 깊었던 고암 이응로와 청강 김영기의 작품도 선보인다.

또한 남한 최초의 예술학교인 경주예술학교의 탄생과 폐교, 경주 최초의 갤러리 개관, 신라문화제 출범 등과 관련된 자료 50여 점을 전시한다.

제1 기획전시실에서는 일본 유학시기와 경주박물관 고적보존회 활동시기 등 해방 이전의 작품들을 만날 수 있으며, 제2 기획전시실에는 경주예술학교와 계림대학 시기, 1973년 소품전 이후의 시기 등 후기작품들이 전시된다.

김준식은 지역의 동경유학 출신 가운데 황술조, 손일봉을 잇는 서양화가로 서양화의 정통성에 입각한 사실표현에 충실하게 깊이 있는 색감과 질감을 잘 살렸다.

주로 향토에서 접하는 여러 풍경들을 스케치했으며 고분, 남산, 절터 등 역사유적을 소재로 한 작품을 남겼다.

1919년 경주 성건동에서 태어난 관성 김준식은 ‘신라문화예술의 수호자’라는 수식어처럼 일본 유학시절을 제외하고는 경주를 지키며 해방 후 경주지역 미술문화부흥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일본 도쿄 태평양미술학교를 졸업하고 경주예술학교, 계림대학 교수를 역임하며 작가와 교육자로 활발하게 활동했다.

또한 황오동에 경주 최초의 갤러리를 열어 미술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을 일깨우기 위해 노력했으며 문화단체 총연합회 경주지부장, 한국미술협회 경주지부장, 예총 경주지부장 등을 역임하기도 했다.

1992년 향년 74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박선영 한국미술협회 경주지회장은 “경주솔거미술관에서는 경주미술사의 정립을 위한 다양한 전시들을 지속적으로 개최하고 있다”며 “이번 전시는 작가, 교육자, 경주 최초의 갤러리스트, 지역미술단체를 이끈 지도자로서 경주미술 발전을 위해 노력한 김준식의 발자취를 추적하는 큰 의미를 가진다”고 밝혔다.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