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정수 경북교육감 예비후보 "고교 전면 무상급식은 복지포퓰리즘"

정형기 기자   |   등록일 2018.03.18 21:51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김정수 경북교육감 예비후보
김정수 경북교육감 예비후보는 17일 이찬교 예비후보의 고교까지 전면 무상급식 공약 발표는 또다시 포퓰리즘으로 유권자들을 유인하는 정책이라며 정면으로 비판했다.

김 예비후보는 경북교육청의 무상급식 현황은 2017년 전체 학생의 57%(15만9061명, 771억 원) 2018년 전체 학생의 68%(19만6526명, 1032억 원)로 점차 그 비율을 높여가고 있는 실정으로 급식대상을 10% 확대해도 250억의 엄청난 비용이 발생한다고 했다.

현재 읍면지역 초·중학생, 100명 미만 소규모 초등학생, 초중고 특수교육 대상자, 중위소득 56% 이하의 저소득층 자녀들을 대상으로 무상급식이 시행되고 있으며, 해마다 비율을 높여 개선되고 있는데 엄청난 비용을 어디서 구하겠다는 계획도 없이 고교까지 전면무상급식을 하겠다는 공약은 이미 해묵은 복지포퓰리즘 논쟁의 재현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 예비 후보는 의무교육을 무상으로 한다는 헌법 제31조 3항을 내세워 의무교육에 들어가는 모든 비용을 무상으로 해야 한다는 논리를 펴고 있으나, 무상의 범위는 모든 학생이 의무교육을 받음에 있어서 경제적인 차별 없이 수학하는 데 반드시 필요한 비용에 한하는 것으로 헌법을 내세우며 불합리한 고교까지의 전면무상급식을 선거에 이용하겠다는 발상은 접어야 한다고 했다.

정형기 기자

    • 정형기 기자
  •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