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주시 급속수처리기술, 브라질 진출 초읽기

현지 태화엠씨㈜ 업무협약 체결···부대행사 엑스포관도 큰 관심

황기환 기자   |   등록일 2018.03.20 20:07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브라질에서 열린 제8차 세계물포럼 홍보관을 방문해 경주시급속수처리기술의 처리과정과 사업화 적용사례를 소개받고 있다. 경주시 제공
경주시가 자체 개발한 급속수처리기술이 남미지역 물산업시장 진출에 청신호가 켜졌다.

20일 경주시에 따르면 브라질의 수도 브라질리아에서 열리고 있는 ‘제8차 세계물포럼’에서 경주시급속수처리기술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렸다.

특히 지난 19일(현지시각) 세계물포럼 홍보관에서 태화엠씨(주)와 급속수처리기술의 브라질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브라질 현지 수처리협력업체인 태화엠씨는 경주시가 개발한 일 200t 규모의 컨테이너타입 이동식GJ-R수처리장치를 상파울로 지역에서 현장테스트와 병행해 수처리 기술 홍보를 진행하고 있다.

시는 이미 지난 2015년 제7차 세계물포럼을 성공적으로 개최하며, 물산업 선도도시로서 경주의 브랜드 가치를 세계에 알렸다.

당시 경주시 에코물센터의 친환경 물관리 시스템 육성과정을 엿볼 수 있는 ‘워터투어’는 큰 인기를 끌었으며, 특히 경주시가 자체 개발한 급속수처리기술(GJ-R공법)은 전 세계 물 전문가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또한 지난해 대한민국 국제물주간과 아시아 국제물주간 행사를 통해 선진 수처리기술의 경쟁력을 국내외에 알리고, 지속가능한 물 산업 발전을 위한 글로벌 워터파트너쉽을 구축함으로써 물산업 선도도시로서의 수처리기술의 해외사업화의 새로운 전환점을 마련했다.

이에 브라질 파라나주 상하수도공사와 급속수처리기술의 해외사업 및 공동연구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브라질 현지 수질특성에 적합한 수처리 공법적용에 대한 공동연구를 진행하며 전략적인 물산업 시장 확대를 모색해 오고 있다.

한편 제8차 세계물포럼의 부대행사로 진행되는 홍보관인 엑스포관에는 경주시를 비롯해 국토교통부, 환경부, K-water 등 11개 기관이 함께 운영하는 한국관이 현지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가장 큰 관심을 받고 있는 경북 홍보관에서는 브라질 진출 초읽기에 들어간 경주시급속수처리기술이 단연 눈길을 끌었다.

개막 행사를 마친 이낙연 국무총리도 정부 관계자와 함께 홍보관에 방문해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각종 수처리기술과 관련제품을 둘러봤다.

이 총리는 경주시급속수처리기술의 처리과정과 사업화 적용사례를 소개받고 지자체의 기술개발와 그 우수성에 큰 관심을 나타냈다.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