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임종식 경북교육감 예비후보 "교육부 대입제도 개편안 대응해야"

"경북이 최대 피해 지역 될 우려가 높다" 부정적 입장

정형기 기자   |   등록일 2018.04.16 17:56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임종식 경북교육감 예비후보
임종식 경북교육감 예비후보는 지난 14일 선거사무소 정책회의에서 최근 교육부가 발표한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 시안에 대해 “경북이 최대 피해 지역이 될 우려가 높다”며 최우선 대응을 주문했다.

임 예비후보는 “농어촌이 많은 경북지역 특성상 수시모집에서 농어촌 전형 등을 이용해 대학 진학을 하는 비중이 타 지역에 비해 높고, 지역의 대학들도 수시모집으로 대부분 신입생을 선발하고 있기 때문에 수시와 정시를 통합하는 안이 통과될 경우 경북은 대입절벽을 겪게 된다”고 교육부 안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나타냈다.

또 “여론 수렴 등 남은 절차가 진행되는 동안 최대한 경북지역 학부모들의 중지를 모아 의견이 반영되도록 해야 하며 경북교육청이 이 문제에 대해 적극적이고 최우선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형기 기자

    • 정형기 기자
  •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