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철강금속·기계 부품 판매 덕 수출 '순항'

포항세관, 전년대비 17.3%↑···17개월 연속 증가세 지속
철광석 등 수입 11.4% 늘어

손석호 기자   |   등록일 2018.04.16 21:22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포항지역 수출 증가세가 계속되고 있다.

포항세관(세관장 김완조)이 16일 발표한 3월 지역 수출입 동향 분석자료에 따르면, 수출은 7억7400만 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17.3% 증가해 17개월 연속

증가세를 지속했다.

수입은 같은 기간 0.6% 소폭 감소한 6억6600만 달러로 3월 무역수지는 1억8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수출은 철강금속제품 수출 증가와 러시아 지역으로 자동차 수출 증가 등의 영향으로 전년동기대비(누계) 24.9% 늘었다.

수입은 철광석과 석탄의 수입증가로 광산물의 수입이 11.4% 증가했으나, 철강금속제품은 중국에서의 수입 감소 영향으로 25.7% 감소했다.

주요 품목별 수출실적을 보면, 전체 수출액 77.0%를 차지하고 있는 철강금속제품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1% 증가했다.

기계류는 러시아지역으로의 자동차 부품 수출 증가와 중국과 인도지역으로의 기계 부분품 수출 증가로 100.0% 늘었다.

지역별 수출실적은 증가율로 봤을 때 유럽(30.9%), 동남아(20.5%), 미국(2.0%), 인도(46.8%), 중남미(18.5%), 중동(45.0%) 등 대부분의 지역에서 수출이 증가했으나, 중국(△8.7%)과 대만(△7.1%)에서는 줄었다.

주요 품목별 수입은 전체 수입의 51.6%를 차지하는 광산물은 철광석과 유연탄 수입 증가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11.4% 늘었으며, 전체 수입의 36.3%를 차지하고 있는 철강금속제품 수입은 중국과 러시아에서의 수입 감소로 25.7% 감소했다.

지역별 수입실적은 증가율로 봤을 때 호주(1.1%), 일본(46.2%), 중남미(146.1%), 미국(8.3%)에서의 수입이 증가한 가운데, 중국(△32.3%), 유럽(△6.4%), 캐나다(△98.0%)로부터의 수입은 감소했다.

손석호 기자

    • 손석호 기자
  •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