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軍 "사드기지 공사 추진 더 미룰 수 없다"

주민과 원만한 합의 불발 땐 필요 조치 강구 피력

전재용 기자   |   등록일 2018.04.16 22:18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국방부가 경북 성주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 기지에 공사 장비를 반입할 완강한 뜻을 내비쳤다.

국방부는 16일 입장 발표를 통해 “지난 12일 양측이 대화를 통해 확인한 입장에 기초해 조속히 문제를 해결해 나가기를 촉구한다”며 “대화를 통해 원만하게 해결되지 않을 경우, 장병들의 생활여건 개선공사를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상황에서 필요한 조치를 강구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지난 12일 사드 기지 내 장병의 생활 시설 공사 등을 위해 장비 반입을 시도했으나 사드 반대단체와 지역 주민의 저지로 장비는 들이지 못했고 당시 기지 내에 있던 기존 장비만 반출했다.

이에 사드 반대 단체들은 지난해 11월 반입했던 민간 장비를 반출하는 것으로 해놓고 미군 장비를 빼낸 것은 거짓말을 한 셈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국방부는 “국방부의 설명이 부족했고 오해를 유발한 점은 있으나 민간장비만 철수한다고 사전에 약속했거나 거짓말을 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언급했다.

국방부는 “당초 국방부와 주한 미군은 트레일러를 운용해 (지난해) 11월 21일 반입한 장비를 포함해 기지에 기반입돼있던 중장비를 철수시킬 계획이었다”며 “그러나 추후 공사장비의 재반입이 어려울 것을 우려한 시설개선 공사업체가 민간장비를 철수시키지 않고 잔류시킨 후 공사에 활용하겠다는 의사를 미군 측에 전달해 민간장비는 철수되지 않았다”고 장비 반출 과정에 관해 설명했다.

전재용 기자

    • 전재용 기자
  •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