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월에 걸려 온 전화

정일근   |   등록일 2018.04.24 16:35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사춘기 시절 등교길에서 만나 서로 얼굴 붉히던 고 계집애
예년에 비해 일찍 벚꽃이 피었다고 전화를 했습니다

일찍 핀 벚꽃처럼 저도 일찍 혼자가 되어
우리가 좋아했던 나이쯤 되는 아들아이와 살고 있는,
아내 앞에서도 내 팔짱을 끼며, 우리는 친구지
사랑은 없고 우정만 남은 친구지, 깔깔 웃던 여자 친구가
꽃이 좋으니 한 번 다녀가라고 전화를 했습니다

한때의 화끈거리던 낯붉힘도 말갛게 지워지고
첫사랑의 두근거리던 시간도 사라지고
그녀나 나나 같은 세상을 살고 있다 생각했는데
우리 생에 사월 꽃잔치 몇 번이나 남았을까 헤아려 보다
자꾸만 눈물이 났습니다

그 눈물 감추려고 괜히 바쁘다
며꽃은 질 때가 아름다우니 그때 가겠다, 말했지만
친구는 너 울지, 너 울지 하면서 놀리다가 저도 울고 말았습니다.





감상) 궁금한 사람이 있습니다. 그때 네가 좋다는 쪽지 던지듯이 주고는 사라지던, 그 후로는 나와 눈을 한 번도 마주치지 않던 까까머리 중학생. 지금은 어떤 어른이 되었을까 키는 좀 컸을까. 어떤 아내를 만나 저녁마다 눈 맞추며 살고 있을까. 그때가 아마 사월이었던 것 같습니다.(시인 최라라)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