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농대행사업 노령화 농가 효자노릇 톡톡

영주시, 지원대상 대폭 확대

권진한 기자   |   등록일 2018.04.25 16:58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영주시는 영농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영농대행지원 사업을 실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영주시가 기계 이용에 어려움을 겪는 영농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영농대행지원 사업이 농민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24일 영주시에 따르면 늘어나는 고령자와 여성, 장애인 등 취약농민을 위해 지난해부터 인건비의 일부를 지원하며 모내기와 수확 등 영농 대행을 진행해오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는 지난해 사업추진 성과를 바탕으로 취약계층 범위를 확대 지원키로 하고 대상은 2급에서 4급 이상 장애인, 75세 이상에서 70세 이상 고령 농업인으로 완화했다.

특히 질병과 사고 등으로 치료 중인 농업인, 부녀자 독거세대도 사업신청이 가능하며 올해 사업비는 300ha 규모에 3000만원 예산으로 추진한다.

지원방식은 영농작업이 필요한 취약계층 농가가 농작업 대행자를 직접 선정해 영농작업신청서에 읍면동에 제출하면 사업완료 후 신청자에게 지원비를 지급하는 방식이다.

대행 작업은 논 작업(경운, 정지, 파종, 수확)과 밭작업(경운, 두둑, 피복, 파종, 수확)이 해당되며 농업규모는 1농가당 0.1~ 0.5ha이다.

시는 임작업료의 농작업별 1,000㎡ 작업 시에 10,000원을 신청농가에 지급한다.

권오인 농촌지도과장은 “농사경험이 풍부하고 그 지역의 특성을 잘 아는 농작업 대행자가 가장 가까이에서 작업을 함으로써 취약계층 농업인이 적기에 영농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농업인의 요구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행정을 펼칠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진한 기자

    • 권진한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