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가족사 묻고 인격 무시하고 '불쾌한 면접들'

사람인 조사, 구직자 80%경험···면접 경험 지원 회사 이미지 영향

손석호 기자   |   등록일 2018.04.25 19:55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구직자 762명을 대상으로 ‘불쾌한 면접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79.5%가 ‘있다’고 답했다.
구직자 10명 중 8명은 불쾌한 면접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구직자 762명을 대상으로 ‘불쾌한 면접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79.5%가 ‘있다’고 답했다.

불쾌감을 느낀 부분으로 ‘가족사, 재산상태 등 사적인 질문’(39.3%·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성의 없이 짧은 면접’(38%), ‘반말 등 면접관의 말투’(35.1%), ‘스펙에 대한 비하 발언’(34.3%), ‘나이, 성별 등 차별적 질문’(33.5%), ‘삐딱한 자세, 매무새 등 면접관의 태도’(32%) 등이 있었다.

구직자가 불쾌한 감정을 느낀 이유로는 ‘인격적인 무시를 당한 것 같아서’(55.6%·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직무역량과 관련 없는 질문을 받아서’(45.5%), ‘비합리적이라고 생각돼서’(35.3%), ‘면접이 끝나기도 전에 탈락을 알아채서’(33.2%), ‘상대적 박탈감을 느껴서’(23.8%) 등을 들었다.

그러나 면접 후 불쾌감을 느껴도 대부분의 구직자는 그냥 참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84.7%는 ‘특별히 대응하지 않았다’고 답했으며, 15.3%만이 ‘적극적으로 대응을 했다’고 밝혔다. 또, 그 방법으로 ‘SNS, 카페 등에 해당 내용을 게재’(52.7%, 복수응답)한다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불쾌한 면접 경험을 겪었던 기업의 유형은 ‘중소기업’(71%), ‘중견기업’(35.6%), ‘대기업’(15.7%)의 순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은 별도의 면접관 교육 시스템이나 면접 가이드라인이 없는 경우가 많은 것도 한 요인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면접 중 불쾌감을 느끼게 하는 발언은 무엇이 있을까?

면접 중 불쾌감을 주는 말을 들은 경험이 있는 구직자(529명)들은 1위로 부모님 직업은? 애인은 있어? 와 같은 ‘개인 신상관련 발언’(44%·복수응답)을 1위로 꼽았다.

이어 ‘지원자를 무시하는 발언’ (33.6%), ‘차별적인 발언’(29.5%),‘무관심이 드러나는 발언’ (20.6%)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전체 응답자의 90.7%는 면접 경험이 지원 회사의 이미지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했다.

이들 중 69.5%는 실제로 면접 이후에 ‘기업 이미지가 부정적으로 변한 적 있다’(복수응답)고 밝혀, ‘이미지가 긍정적으로 변한 적 있다’(18.2%)는 응답보다 4배가 많았다.

손석호 기자

    • 손석호 기자
  • 행정사회부 기자입니다. 포항 북구지역과 검찰, 법원, 해양, 교육과 유통 및 금융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