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카드뉴스]세상을 변화시키는 디자인(7) '런던 테이트 모던 박물관’

화력발전소에서 세계적 미술관으로 재탄생한 '런던 테이트 모던 박물관'

구성 = 박계수 시민기자   |   등록일 2018.05.15 16:47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화력발전소에서 세계적 미술관으로 재탄생한 '런던 테이트 모던 박물관'


테이트 모던(Tate Modern Museum)은 런던의 템즈 강변에 위치하고 있으며, 매년 400만명 이상의 관광객이 찾는 영국에서 가장 유명한 현대미술박물관으로 도시의 랜드마크이자 관광명소이다.


테이트 모던은 4개의 갤러리로 구성되어 1900년도 이후의 영국 미술과 국제적 현대미술, 그리고 실험미술작품들을 전시하고 있다. 천재 예술가 피카소, 달리, 자코메티, 모네, 앤디 워홀 등의 작품들이 총 8개의 테마로 전시되어 있다.


한때 이 곳은 ‘뱅크사이드 화력발전소(Bankside Power Station)’ 로 2차 세계대전 직후, 런던에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지어졌다가 공해문제로 인하여 1981년 폐쇄 되었고 20년 동안이나 방치되었다.


2000년, 영국 정부의 밀레니엄 프로젝트로 폐기대상이었던 뱅크사이드 화력발전소는 미술관으로 새롭게 탈바꿈된다. 화력발전소를 헐지 않고 미술관의 기능에맞게 업사이클링(건축재생)하여 이제껏 존재하지 않았던 신개념의현대미술관으로 재탄생하였다.


기존 발전소의 붉은 벽돌 벽면과 긴세로 창문, 99m 굴뚝 등 건물의 외형은 원래의 모습을 보존하고, 지붕만개조하여 낮에는 자연광을 받고 밤에는 조명을 받도록 연출하였는데, 이 지붕은 테이트 모던의 상징이 되었다.


내부의 화력발전소 발전실은 로비로 변신하여 다양한 설치미술의 기획전시 공간이 되고, 다른 시설물들도 새로운 전시공간이 되었다.


특히 테이트 모던은 강 맞은 편에위치한 세인트 폴 대성당(St.Paul’s Cathedral)의 경관을 훼손하지 않고 시각적으로 절묘한 융합을 통해 문화 예술의 중심지로서 런던의 위상을 업그레이드 시켜 밀레니엄 프로젝트의 대표적인 성공사례가 되었다.


남다른 상상력과 규칙을 깨는 자유로움, 누구나즐길 수 있는 열린 미술관’ 이라는 모토, 그리고 낡은 공장에서미술관으로 절묘하게 변신한 건축적인 매력과 소장된 수준 높은 작품들로 인해 테이트 모던은 그 자체로 하나의 상징적 문화 아이콘이 되고 도시 브랜드가되었다.


테이트 모던은 ‘Look Again, Think Again’ 다시 보고, 다시 생각하자라는 슬로건으로 사람들에게 다가가고 있다.


우리는 테이트 모던의 사례를 통하여, 폐기 대상이었던 산업 구조물이 어떻게 세계적인 문화예술의 상징으로 변신할 수 있었는지 배울 수 있다. 더 나아가 그 속에서 현재 우리가 살고있는 도시의 성공적인 재생과 경쟁력의 방향과 지혜를 찾을 수 있지 않을까?


(이 카드뉴스는 지역신문발전기금 지원을 받았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