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지사 선거, 이철우 41.5% vs 오중기 23.7%

경북일보 의뢰 후보 지지율 여론조사…부동층 17.3% 변수

이종욱 기자   |   등록일 2018.05.20 22:57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경북일보 의뢰 경북도지사 후보 지지율 여론조사
6·13전국동시지방선거 경북도지사 후보 지지율 여론조사에서 이철우 자유한국당 예비후보가 1위를 달리고 있는 가운데 오중기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의 추격이 만만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경북일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피플네트웍스 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8일부터 19일 양일간 경상북도 지역 거주 만 19세 이상 남·여 1006명(유선 508건, 무선 498건)에게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경북도지사·교육감 선거 여론 조사’를 했다. 응답률은 5.3%로 표본 추출은 SK, KT, LGU+로부터 무작위 추출로 제공받은 가상번호와 인구 비례할당 무작위 추출에 의한 유선전화 RDD방식, 즉 ARS 전화 50.5%, 무선 ARS 전화 49.5%로 추출했으며, 95% 신뢰 수준 표본오차 ±3.1%p다. 가중치는 2018년 3월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으로 성별, 연령별, 지역별로 셀 가중으로 적용했으며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경북도지사 후보 지지도 조사에서 이철우 예비후보가 41.5%로 23.7%에 그친 오중기 예비후보를 17.8%p 차로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에 이어 바른미래당 권오을 예비후보가 10.5%, 정의당 박창호 예비후보가 3.4%, 대한애국당 유재희 예비후보가 2.7%의 지지율을 보였다.

특히 경북의 양대 축인 포항과 구미를 중심으로 한 동부권과 서남권의 더불어민주당 및 오중기 후보에 대한 지지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난 반면 동남권과 내륙권은 이철우 예비후보 지지율이 상대적으로 높아 전통 보수 성향이 강하게 나타났다.

또 연령대별로는 40대 이하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50대 이상에서는 자유한국당이 강세를 보여 이번 6·13 경북도지사 선거의 축이 서남·동부권 대 동남·내륙권, 40대 이하 대 50대 이상 간의 힘 싸움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성별 지지율에서는 도지사 후보 및 정당 지지율 간 다소 상이한 모습을 보였다.

정당지지율에서는 여성이 남성에 비해 보수성향(자유한국당 지지율 여성 49.4%·남성 46.1%)을 보였으나 후보 지지율에서는 여성의 이철우 예비후보 지지율(39.5%)이 남성(43.4%)보다 낮았다.

특히 ‘적합후보 없다(9.9%)’‘잘모름 또는 무응답(4.7%)’‘기타 후보(3.6%)’ 등 부동층이 18.2%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나 앞으로 본격적인 선거운동이 시작될 경우 전체적인 지지율 변화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