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 앞바다서 4.4m 밍크고래 죽은 채 발견

남현정 기자   |   등록일 2018.05.21 19:25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포항 동해안 앞바다에서 4m가 넘는 밍크고래가 죽은 채 발견돼 경매를 통해 3059만원에 팔렸다.
포항 호미곶 앞바다에서 4.4m의 밍크고래가 죽은 채 발견돼 경매를 통해 3000만 원에 팔렸다.

구룡포수협에 따르면 21일 포항시 남구 호미곶항 동쪽 120㎞ 해상에서 조업하던 어선이 꽁치 그물에 걸려 죽어 있는 밍크고래 1마리를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

신고된 밍크고래는 길이 4.4m 둘레 2.4m 크기라고 설명했다.

해경은 이 밍크고래를 구룡포항으로 옮긴 뒤 금속탐지기 등을 이용해 검사한 결과 작살 등으로 고의 포획한 흔적이 없어 신고자인 어선 선장에게 고래유통증명서를 발급했다.

이 고래는 이날 오후 2시 구룡포수협 경매를 통해 3059만 원에 팔렸다.

남현정 기자

    • 남현정 기자
  • 유통, 금융, 농축수협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