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형기 대구시장 후보 "반 한국당 연합" 제안

바른미래당…아시아포럼21 초청 토론회서 밝혀

김현목 기자   |   등록일 2018.05.24 18:07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24일 김형기 바른미래당 대구시장 후보가 호텔수성에서 열린 대구경북중견언론인모임 아시아포럼21 초청 토론회에서 ‘반 한국당 연합’의 중요성을 역설하고 있다.
김형기 바른미래당 대구시장 후보가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정치세력 모두와 연합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가능성은 낮지만 더불어민주당에도 문을 열어놨다.

김 후보는 24일 호텔수성에서 열린 대구경북중견언론인모임 아시아포럼21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반 한국당 연합’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반 한국당 연합을 위해서 선거·정책연합은 물론 후보 연합, 나아가 단일화도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김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무능하고 부패한 수구 보수와 개혁 보수가 나눠졌다고 주장했다. 수구 기득권 세력이 대구에서 계속되는 것도, 안보관이 불안한 진보에게 넘겨서도 안 된다고 덧붙였다.

현재 한국당에 대해 대부분 친박 잔존 세력으로 규정했으며 지역 기득권층·권력층·지역을 주물러온 사람들이라는 평가를 남겼다. 그 결과 뚜렷한 비전도 없으며 몰표로 당선돼 정책경쟁할 일도 없다고 규정했다. 권영진 한국당 후보에 대해 개인적으로는 개혁보수 인사라고 평가하면서도 수구보수 옷을 입고 있어 어울리기 힘든 구조로 바라봤다. 이와 함께 선거법을 위반한 만큼 시장 출마를 중단시켜야 한다고 공세 수위를 올렸다.

한국당과 날을 세운 김 후보는 반 한국당 연합 제안 구상을 전했다.

개혁보수인 바른미래당 중심으로 뭉쳐 대구가 개혁보수의 둥지가 되고 허브가 되면 진보도 바뀌고 연합도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대구 안에서도 합리적인 진보가 등장하면 반 한국당 연합을 통해 대구를 바꿀 수 있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어떤 정치세력과도 연합할 수 있으며 민주당도 포함된다고 진정성을 보여줬다.

김형기 후보는 “지방정치 독자성이 보장되는 것이 혁신이기 때문에 연합 등을 중앙당 물어볼 것도 없다”며 “반 한국당 연합을 위해 모든 것을 논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