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文대통령·김정은, 판문점서 두 번째 정상회담

27일 오전 10시 회담 결과 직접 발표

이기동 기자   |   등록일 2018.05.26 21:2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연합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한 달 만에 ‘깜짝 만남’을 가진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외교가에서는 최근 불거진 북미 정상회담을 둘러싼 김정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의 기싸움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김 위원장과 두 번째 남북 정상회담을 가졌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윤 수석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4·27 판문점 선언의 이행과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남북정상포옹.jpeg
▲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후 헤어지며 포옹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연합
이번 두 번째 남북 정상회담은 문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이 좌초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는 생각에 제안했을 가능성과 김 위원장이 북미 정상회담 재개를 앞두고 미국이 생각하는 정확한 비핵화 구상을 확인하기 위해 문 대통령에게 만남을 제안했을 가능성이 각각 제기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비핵화 담판이 걸려있는 북미 정상회담이 좌초될 경우 ‘3단계 평화협정 로드맵’을 진전시킬 수 없는 상황에 봉착할 수 있고 김 위원장 역시 문 대통령에게 비핵화 합의와 실행 의지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을 확인하려 했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두 번째 남북 정상회담이 어느 쪽 제안으로 성사됐는지는 27일 예정된 문 대통령의 2차 남북 정상회담 결과 브리핑에서 확인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