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홍준표 한국당 대표 "선거 참패 책임" 사퇴

김성태 권한대행 체제 전환

이기동 기자   |   등록일 2018.06.14 22:05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6·13 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따라서 한국당은 김성태 원내대표의 대표 권한대행 체제로 전환됐다.

홍 대표는 14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늘부로 당 대표직을 내려놓는다”며 “부디 한마음으로 단합하셔서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정당으로 거듭나기를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고 강조하며 “모두가 제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 국민 여러분들의 선택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한국당 공보실도 이날 현안 관련 브리핑을 통해 “이번 선거에서 보여주신 국민 여러분의 준엄한 심판을 겸허히 받들겠다”며 “금일 홍준표 대표와 지도부가 전원 사퇴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김성태 원내대표가 당 대표 권한대행을 맡기로 했다.

당헌 제30조에 따르면 당 대표가 궐위된 경우 당 대표가 선출되기 전까지는 원내대표, 선출직 최고위원 가운데 최고위원 선거 득표순으로 그 권한을 대행하도록 하고 있다.

김성태 권한대행은 15일 오후 2시 비상 의원총회를 열어 침체의 늪에 빠진 당 수습방안을 논의할 방침이다.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