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염덩어리 영풍제련소 즉각 폐쇄하라"

주민건강피해 공동대책위원회, 영풍문고 대구점에서 기자회견
조업정지 행정처분 이행 촉구

전재용 기자   |   등록일 2018.06.18 19:23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영풍제련소 환경오염 및 주민건강피해 공동대책위원회가 18일 대구 중구 덕산동 영풍문고 앞에서 영풍제련소 폐쇄를 촉구하고 있다. 전재용 기자.
영남 지역 54개의 시민단체가 ‘영풍석포제련소 즉각 폐쇄’를 촉구했다. 앞서 지난 4월 5일부터 서울과 대구, 창원, 부산 지역 영풍문고 앞에서 1인 시위를 이어오던 시민단체는 죽어가는 왜가리까지 보여주며 영풍제련소의 폐쇄를 강력히 요구했다.

‘영풍제련소 환경오염 및 주민건강피해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동대책위)는 18일 대구 중구 덕산동 영풍문고 앞에서 환경 적폐인 영풍제련소를 정부가 나서서 폐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태규 안동낙동강사랑환경보존회 회장이 포대에 있던 죽어가는 왜가리와 왜가리 사체를 꺼냈다. 왜가리 사체에서는 수많은 벌레가 쏟아져 나왔고 깃털이 빠진 모습의 살아 있던 왜가리는 힘없는 날갯짓으로 퍼덕였다. 이 회장은 “이런 새뿐만이 아니라 물고기도 떼죽음을 당하고 있다”며 “지난 일주일 동안 거둔 죽은 물고기만 500마리가 넘는다”고 밝혔다.

공동대책위는 영풍제련소가 수질오염을 자행한 것이 지난 2013년부터 올해까지 46건으로 드러났고 해마다 평균 8건의 오염사고를 일으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공동대책위 관계자는 “영풍이 지난 2014년 제3공장까지 불법으로 증설한 후 문제가 되자 봉화군에 벌금(이행강제금)을 물고 사후 승인이라는 방법을 동원했다”며 “행정 당국의 솜방망이 처벌로 영풍의 위법행위를 키웠다”고 꼬집었다.

또 “영풍은 지난 2월 처리되지 않은 오수 70여t을 낙동강으로 무단 방출한 오염 행위가 적발된 후 지난 4월 경북도로부터 조업중지 20일의 행정처분을 받았지만, 조업중지 처분이 부당하다고 제소했다”며 “반성이 없는 영풍제련소를 즉각 폐쇄하길 청원한다”고 강조했다.

전재용 기자

    • 전재용 기자
  •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