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민 목소리 담아 대구 미래 설계한다

대구미래비전 2030 위원회 출범···공동위원장 서정해·김영철 교수
7월 말 활동성 과 보고회 갖기로

박무환 기자   |   등록일 2018.06.21 20:49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2018062101010011142_22.jpg
▲ 왼쪽부터 미래비젼공동위원장 김영철 계명대 교수·서정해 경북대 교수

대구시는 22일 오후 5시 30분 대구 콘서트 하우스에서 대구의 미래비전과 공약 실천 전략 로드맵 수립을 위한 ‘대구 미래비전 2030 위원회(이하 미래비전위원회)’의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미래비전위원회는 서정해 경북대 교수와 김영철 계명대 교수가 공동위원장을, 최백영 전국지방분권협의회 의장과 김태일 영남대 교수가 총괄 자문위원역을 맡기로 했으며, 분야별로 7개 분과로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 대구 미래비전 2030 위원회 추진체계.

7개 분과 중 △ 미래비전분과와 △ 혁신소통분과는 박선(YWCA 사무총장) 부위원장을 중심으로 2030 미래비전 수립과 청년 문제, 시정혁신 방안, 시민들과의 소통 방법에 대해 고민하고, 민선 7기 시정 슬로건도 도출한다.

△ 민생경제분과 △공간혁신분과 △안심 생활분과 △포용복지분과 △문화 누리 분과 등 5개 분과는 윤대식(영남대 교수) 부위원장을 중심으로 2030 미래비전과 연계해 시민의 일상을 바꿀 혁신적 실천 전략 및 민선 7기 공약에 대한 구체적인 실천방안을 제시한다.

각계 전문가·시민단체·현장종사자·청년 등이 주축이 된 이번 위원회는 특히 시민들로부터 직접 정책 제안과 목소리를 듣는 전용 온·오프라인의 열린 소통플랫폼을 구축해 시민과 함께 민선 7기 정책 로드맵을 작성하는 데 집중할 예정이다. 필요 시 주요 현안 해결 방안 논의를 위한 TF도 별도로 운영할 계획이다

미래비전위원회는 출범식 당일 제1차 분과별 회의를 시작해 향후 40일 가량 운영될 예정이며, 7월 말경 위원회 활동성과를 토대로 미래비전 2030과 민선 7기 공약 실천 계획을 시민들에게 보고하는 자리를 가질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선거 동안 변화와 혁신에 대한 시민들의 변함없는 바람을 다시 한 번 느꼈으며, 시민 한 사람 한 사람 삶의 엄중함에 대해 생각하고 또 생각했다.”면서 “이번에 출범하는 ‘대구 미래비전 2030 위원회’는 비록 짧은 기간이지만, 반드시 시민의 작은 목소리도 놓치지 말고 들어서 시민이 바라는 자랑스러운 대구, 시민이 행복한 대구를 위한 비전과 실천 전략을 수립하는 데 진력해 주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

    • 박무환 기자
  • 대구본부장, 대구시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