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노승권 대구지검장 "고향서 근무 행복했다"

사법연수원 부원장으로 보임

배준수 기자   |   등록일 2018.06.21 21:28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노승권 대구지검장
법무부 인사에서 사법연수원 부원장으로 보임된 노승권(53·사법연수원 21기) 대구지검장은 21일 이임식에서 “고향 대구에서 1년간 검사장으로서 치안유지 임무를 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6월 12일 취임식을 한 뒤 “동대구역에 내리니 마음만은 편했다. 고향에서 ‘금의환향’이라는 말 그대로의 느낌이 들었다”는 소회를 밝혔었다. 문재인 정부 첫 물갈이 인사에서도 서울중앙지검 1차장에서 대구지검장으로 영전했었다.

사법연수원 부원장은 일선 수사에서 배제된다는 뜻인데, 노 지검장은 이날 경북일보 취재진과 전화통화에서 “섭섭한 것 전혀 없다”고 잘라 말했다.

대구지검 관계자는 “19일 인사가 발표된 뒤 노 검사장님은 공무원이 발령받으면 부임하는 게 옳다. 자리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사표 쓰면 안된다”는 말씀을 하셨다고 귀띔했다. 이 관계자는 “노 검사장님이 국정농단을 묵인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우병우 사단이라는 오해를 받았지만, 정치적으로 노 검사장님을 매장하려는 음해라는 사실을 모두 안다”며 “공직관이 매우 확실한 분임을 보장한다”는 말도 보탰다.

노 지검장은 이날 이임식에서 “건강에 항상 유의하고, 운동 열심히 하라”면서 후배 검사와 직원들에게 당부의 말도 전했다.

노승권 검사장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서울대 법대 84학번 동기다. 2015년 대구고검 차장검사를 맡기도 했다.

배준수 기자

    • 배준수 기자
  • 법조, 경찰, 대학, 유통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