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대통령 "한러, 한반도·유라시아 공동번영에 협력 강화"

"남북러 협력 착실히 추진…철도·전력·가스관 연결 공동연구가 시작"
혁신기술·‘9개 다리’ 분야·의료보건 등 3대 협력방안 소개

연합   |   등록일 2018.06.23 00:41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러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2일 오후 모스크바 크레믈린대궁전 녹옥실에서 열린 공동언론발표에서 양국 간 협력 방향을 제시하는‘한-러 정상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
러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양국은) 한반도와 유라시아가 함께 평화와 번영을 누리도록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크렘린궁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언론발표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선 “따뜻하게 환대해 준 푸틴 대통령님과 러시아 국민께 각별히 감사드린다. 지난해 러시아 동방경제포럼 참가에 이어 양국 간 정례적 정상회담이 실현돼 매우 기쁘다”며 “모스크바에 오니 한러 협력의 미래가 더욱 기대된다. 푸틴 대통령님도 같은 마음일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정착과 맞물려 남북러 3각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남북러 3각 협력사업에 대비해 한러 양국이 우선할 수 있는 사업을 착실히 추진하기로 했다”며 “철도, 전력망, 가스관 연결에 대한 공동연구가 그 시작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얼마 전 우리나라가 국제철도협력기구에 정회원으로 가입함으로써 미래 철도 협력을 위한 기반이 마련됐다”며 “큰 힘을 보태 준 러시아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러 양국의 경제협력에 대해서도 “양국은 유라시아와 극동 지역의 평화와 공동번영이라는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더욱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러 간 협력방안에 대해 세 가지로 나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첫째, 기술협력과 혁신을 통해 양국이 함께 미래 성장동력을 마련할 것”이라며 “한국에 한러혁신센터를 설립하고 모스크바의 한러과학기술협력센터도 확대하기로 했다. 중소·벤처 기업 지원이 강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음 달 러시아 최대 혁신산업박람회인 ‘이노프롬’에 한국이 파트너국으로 참여하게 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 신산업 분야의 협력도 긴밀해질 것”이라며 “서비스·투자 분야의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개시 절차에 착수한 것도 기쁘게 생각한다. 청년을 위한 일자리가 많이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둘째로, 지난해 9월 동방경제포럼에서 ‘9개 다리’ 전략을 제안한 바 있고, 오늘도 두 정상은 철도, 전력, 가스, 조선, 항만 등 9개 분야 협력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며 “‘9개 다리 행동계획’이 조속한 시일 내에 채택돼 협력이 가속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방도시 간 교류도 활성화하기로 해, 한국의 17개 광역지자체와 러시아 극동지역 지방정부가 참여하게 된다. 풍성한 실질협력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셋째로 의료·보건 분야 협력을 확대해 국민의 건강과 복지를 증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만간 모스크바 스콜코보에 한국형 종합병원이 개원한다. 첨단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미래형 의료협력도 곧 시작될 것”이라며 “시베리아 횡단철도 객차 안에 설치된 모바일 진단기를 통해 원격으로 환자를 진료하게 될 것이다. 양국 지혜가 결합한 보건·의료 협력으로 더 많은 생명을 구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러시아의 월드컵의 성공적 개최를 축하한다. 세계인이 하나 되는 역사적 월드컵이 되길 기원한다”며 “스빠시-바(‘대단히 감사합니다’라는 뜻의 러시아어)”라는 말로 발표를 마쳤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