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 멕시코에 1-2로 패배…16강 '실낱 희망'

손흥민, 후반 추가시간 만회 골에도 결국 2전 전패로 최하위
27일 독일과 3차전 이기고, 스웨덴이 멕시코에 패하면 골 득실로 16강 결정

연합   |   등록일 2018.06.24 01:59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골을 넣고 있다. 연합

신태용호의 태극전사들이 아스텍 전사들의 벽에 막히면서 16강 진출 가능성이 더욱 낮아졌다.

하지만 독일이 스웨덴에 극적인 2-1 역전승을 거두면서 한국은 16강 진출 희망을 독일과 마지막 3차전까지 이어갈 수 있게 됐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한국시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멕시코와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전반 26분 카를로스 벨라에게 페널티킥 골, 후반 21분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에 추가 골을 내준 후 손흥민(토트넘)이 후반 추가시간 그림 같은 왼발 중거리포로 만회 골을 뽑았지만 결국 1-2로 패했다.

1차전에서 스웨덴에 0-1로 진 한국은 2전 전패로 F조 최하위로 밀렸다.

그러나 독일이 1-1로 맞선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토니 크로스의 역전 결승 골에 힘입어 2-1로 이기면서 한국은 독일과 3차전까지 16강 진출 불씨를 살려갈 수 있게 됐다.

멕시코가 2전 전승으로 일찌감치 16강 진출을 확정했고, 독일과 스웨덴이 나란히 1승 1패, 한국이 2전 전패인 가운데 마지막 경기 결과에 따라 남은 한 장의 16강행 티켓 주인이 결정된다.

한국이 독일과 3차전에서 큰 점수 차로 승리하고 스웨덴이 멕시코에 패한다면 한국이 극적으로 16강에 오를 가능성도 있다.

신태용호는 오는 27일 오후 11시 카잔 아레나에서 독일과 운명의 3차전을 벌인다.

그러나 한국은 이날 패배로 2010년 남아공 월드컵 그리스와 1차전 2-0 승리 후 3차례 월드컵에서 8경기 연속 무승(2무 6패) 부진을 이어갔다.

또 역대 월드컵 2차전에서 10경기 연속 승리를 신고하지 못한 채 4무 6패를 기록하는 ‘무승 징크스’에 울었다.

멕시코와 역대 A매치 상대전적에서도 한국은 4승 2무 7패로 열세를 면하지 못했다.

특히 1998년 프랑스 월드컵 3차전 때는 1-3으로 역전패를 안겼던 멕시코에 선배들을 대신해 설욕하려던 꿈도 무산됐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 한국과 멕시코전이 열린 24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한국이 첫골을 넣자 환호하고 있다. 연합
한국은 손흥민과 이재성(전북)을 투톱으로 기용하고, 황희찬(잘츠부르크)과 문선민(인천)을 좌우 날개로 배치해 멕시코 공략에 나섰다. 스웨덴전에서 왼쪽 날개를 맡아 수비적으로 뛰었다는 비판을 받은 손흥민을 최전방으로 끌어올렸다. 또 발이 빠른 이재성을 투톱 파트너로 세워 손흥민의 공격력을 극대화하려는 포석이었다.

이에 맞선 멕시코는 에르난데스와 이르빙 로사노, 벨라를 스리톱으로 배치하고, 강한 전방압박으로 한국의 골문을 노렸다.

멕시코는 독일전과 달리 강한 전방압박으로 나섰고, 중원을 장악하며 70%대의 높은 볼 점유율을 유지했다.

한국은 전반 12분에는 문선민의 전진 패스를 받은 황희찬이 왼쪽 측면 구석에서 수비수를 제치고 크로스를 올렸으나 이용(전북)의 슈팅이 수비수 몸에 맞고 굴절됐다.

전반 22분에는 손흥민이 후방에서 롱패스를 받아 왼쪽 페널티지역에서 수비수를 제치고 슈팅했지만 수비수 몸에 맞았고, 또 한 번 슈팅에 이어 세 번째 슈팅은 오른쪽 골문을 벗어났다.

한국은 문선민과 황희찬의 빠른 측면 돌파로 역습을 노렸지만 전반 중반 한국 수비진의 실수에 편승해 멕시코가 먼저 선제골을 가져갔다.

전반 24분 장현수(FC도쿄)가 안드레스 과르다도의 크로스를 위험지역에서 슬라이딩으로 저지하려다 공이 오른팔에 맞았고, 주심은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벨라는 26분 골키퍼 조현우를 방향을 속이고 오른쪽 골문을 꿰뚫었다.

전반을 0-1로 뒤진 한국은 후반 21분 멕시코의 공격 쌍두마차인 에르난데스와 로사노의 역습에 또 한 번 무너졌다.

로사노가 중앙 미드필드 지역을 돌파한 후 에르난데스에 공을 찔러줬고, 에르난데스가 장현수를 제치고 강한 오른발 슈팅으로 한국의 골망을 흔들었다.

멕시코의 역습 한 방에 내준 아쉬운 추가 골이었다.

한국은 주세종(아산) 대신 이승우(베로나), 문선민(인천) 대신 정우영(빗셀 고베), 김민우 대신 홍철(이상 상주)을 투입하며 반전을 노렸다.

0-2 패배가 굳어지는 듯하던 후반 막판 에이스 손흥민이 한 방으로 0패 위기에서 구해냈다.

스웨덴전에서 ‘슈팅 제로’의 불명예를 안았던 손흥민은 이날은 최전방에서 수차례 슈팅을 하며 득점 기회를 엿봤다.

후반 추가시간 드디어 기다리던 손흥민의 만회 골이 터졌다.

손흥민은 왼쪽 측면을 돌파한 이재성이 중앙으로 공을 찔러주자 아크 정면에서 지체 없이 왼발로 강하게 감아 찼다. 빨랫줄 같은 궤적을 그린 공은 그대로 오른쪽 골문에 꽂혔다. 에이스의 자존심을 살린 만회 골이었다.

하지만 한국은 동점 골 사냥에 실패하면서 경기는 결국 한국의 1-2 패배로 끝났고, 이어 열린 경기에서 독일이 스웨덴을 상대로 2-1 극적인 승리를 따낸 덕에 16강 진출의 실낱같은 희망을 남긴 것에 위안을 삼았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