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美·中 무역분쟁 파도 맞서 수출전략 점검

대구시, 관계기관과 대책 회의···시장 다변화·판로 확대 등 지원

박무환 기자   |   등록일 2018.07.19 19:56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대구시는 19일 김연창 경제부시장 주재로 미·중 무역분쟁과 관련해 수출 점검 대책회의를 열고 있다.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19일 김연창 경제부시장 주재로 미·중 무역분쟁과 관련해 수출 점검 대책회의를 열었다.

대구지방중소벤처기업청, 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본부, 중소기업진흥공단대구본부, 한국무역보험공사 대구지역본부, KOTRA대구경북지원단, 대구테크노파크, 대구상공회의소, 대구경북연구원, 수출업체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대체로 미·중 상호 관세 부과에 따른 단기적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내다봤다.

자동차부품·기계 등 지역 주력 제품이 주로 미국과 중국 내수용이기 때문이라는 이유에서다.

지난 상반기 지역 기업의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7.4% 늘어난 40억5천만 달러를 기록하는 등 호조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두 나라 간 추가 관세부과 계획이 발표되는 등 무역분쟁이 커지고 장기화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하반기 지역 수출 성장세를 낙관하기는 어렵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에 대구시 등은 미·중 수출의존도가 높은 수출 구조를 개선하고 수출 시장을 다변화하는 데 힘을 보태기로 했다.

시는 이를 위해 하반기에 인도, 동남아, 유럽 등 신흥 유망지역을 중심으로 안정적 수출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또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한 피해가 가시화하면 피해 기업에 신속히 자금을 지원하고 무역보험을 확대하는 한편 대체 수출국 및 신규 수출 시장 발굴에 발 빠르게 나서기로 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미·중 무역분쟁 심화에 경각심을 갖고 선제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유관기관 합동 대응체계를 긴밀히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

    • 박무환 기자
  •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