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탈원전에 따른 경제적 피해 보완책 필요"

주낙영 경주시장, 한수원 노조 경청회 참석
월성1회기 폐쇄시 세수 432억 감소···지역경제 미치는 파장 등 설명

황기환 기자   |   등록일 2018.08.09 20:24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주낙영 경주시장(오른쪽)이 9일 하이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비대위의 ‘한수원 노조 경청회’서 탈원전 정책에 따른 지역현안을 건의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9일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경주하이코에서 개최한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 경청회’에서 정부 탈원전정책과 관련 월성1호기 폐쇄에 따른 지역 경제 피해보상과 원전해체연구센터 유치 등 지역 현안사항을 강하게 건의했다.

이 날 주 시장은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을 반대하는 것은 아니지만, 원전이 시 재정과 지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지대해 탈원전정책에 따른 경제적 피해에 대한 정부의 성의있는 보완 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현재 폐쇄 수순을 밟고 있는 월성1호기가 당장 폐쇄되면 세수 432억원이 감소하고, 전체 원전의 설계수명이 10년 연장되지 못할 경우에는 약 5000억원의 손실을 추가로 보게 된다.

또한 원전 종사자들의 실직과 협력업체 등 연관업체의 침체, 소비감소로 인한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장은 매우 클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 주 시장은 “월성1호기 조기폐쇄에 따른 적절한 보상과 지역민의 경제적 피해에 대해 정부가 충분히 대안을 설명하고 제시해야 한다”며 “원전6기와 방폐장을 동시에 수용하고 최적의 입지타당성을 갖추고 있는 경주에 반드시 원전해체연구센터가 유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오는 2020년 6월이면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이 포화하게 된다”며 “월성원전 내 조밀건식저장시설인 맥스터 건설을 비롯한 사용후핵연료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정서적 측면과 경제적 측면 모두에서 주민 수용성을 확보해 경주가 국가 에너지 정책에 협조할 수 있는 명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주 시장은 한수원 노조와 정부 탈원전 정책 경청회를 마친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과 함께 폭염으로 농작물 피해가 우려되는 불국동 취나물 작목반을 찾아 작황을 살펴보고 농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