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시 지역 중소기업과 소통의 장 마련···간담회 개최

곽성일 기자   |   등록일 2018.08.14 21:55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14일 포항철강관리공단에서 지역 중소 철강기업, 중소기업 단체, 중소기업진흥공단, 기술보증기금 등 중소기업 지원 기관 등이 한자리에 모여 지역 철강 산업의 현주소를 진단하고 향후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포항시가 2019년 예산 편성을 앞두고 우선적으로 기업지원 관련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한 소통 간담회를 이어 가고 있다.

14일 포항철강관리공단에서 지역 중소 철강기업, 중소기업 단체, 중소기업진흥공단, 기술보증기금 등 중소기업 지원 기관 등이 한자리에 모여 지역 철강 산업의 현주소를 진단하고 향후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기업인 대부분은 공통적인 애로사항으로 운전자금 부족, 인력 부족, 제품 판매 애로 등을 꼽고 이에 대한 기업차원의 자체 노력과 함께 정부와 포항시의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포항시와 중진공 및 기술보증 등 기업지원 기관들은 우선 기업 운전자금과 관련해 2018년 상반기 긴급경영안정자금으로 192개사 543억원, 신용보증으로 2552건에 556억원이 시중 은행을 통해 지원됐음을 밝혔다.

또 시는 일반기업에는 2.5%, 여성, 장애인, 사회적기업, 강소기업 등 우대기업은 3.0%을 이자를 부담했으며, 오는 9월부터는 각각 0.5%씩 추가 부담하기로 하고 이번 제2회 추경예산뿐만 아니라 2019년 당초예산에도 포항시 이자 부담 인상분을 반영한다고 전했다.

다음으로 기업의 인력부족과 관련해서는 현행 기업현장에서의 인력부족 현상 일부가 기업(구인)과 구직자간 정보 부족에서 기인한 것으로 보고 2017년 3380명에게 일자리를 알선한 포항시의 ‘미스매치’ 사업을 보다 강화, 확대하기로 했다.

또한 지역 중소기업도 대기업과 마찬가지로 미국의 철강제품 수입규제, EU(유럽연합)의 세이프가드 등 국제 보호무역주의의 영향권에 있는 현실을 감안해 무엇보다 수출지원 및 해외 신흥시장 개척을 위한 지원예산 또한 2019년도에는 대폭 인상하기로 했다.

아울러 포항시의 대표적인 중소기업 지원 시책인, 507명의 포항시 공무원으로 구성된 ‘기업현장지원단’운영을 하반기부터 본격 가동해 기업의 현장 애로사항 중 예산 수반이 필요한 사업에 대해서는 2019년 당초예산에 반영하기로 했다. 지난 상반기는 지방선거로 활동이 다소 위축돼 기업 애로 32건을 접수해 그 중 26건에 대해 해결했다.

한편 포항시는 이날 간담회 자리에 최근 포항시가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지역경제 활성화 붐 플랜’에 대해서도 설명과 함께 기업 차원의 동참도 호소했다.

정연대 포항시 일자리경제국장은 “중소기업은 우리 경제의 중추로서 포항 지역도 비슷한 만큼 실질적인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시책들을 계속해서 발굴해 중소기업을 통한 지역경제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