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산가족 상봉단, 20일 금강산에서 북한가족과 '재회'

23일까지 2박3일 동안 6회·11시간 걸쳐 만남

이기동 기자   |   등록일 2018.08.19 20:31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에 참가하는 남측 가족들이 20일 금강산에서 북한 가족과 재회한다.

통일부에 따르면 20∼22일 금강산에서 열리는 1회차 상봉행사에 참여하는 남측 이산가족 89명은 19일 오후 속초 한화리조트에서 방북 교육을 받았으며 20일 오전 8시 30분께 금강산으로 출발한다.

이번 행사를 위해 방북하는 인원은 이산가족 89명과 이들의 동행가족, 지원 인원, 취재진 등 560여 명이다.

이들은 강원도 고성의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CIQ)를 거쳐 북측 통행검사소에서 심사를 받고서 낮 12시 30분께 금강산 온정각에 도착한다.

이전 행사 때까지는 전원이 버스에서 내려 통행 검사를 받았지만 이번에는 거동이 불편한 상봉자의 경우 버스에 탑승한 채로 통행 검사를 받도록 남북 간 합의가 이뤄졌다.

이산가족들은 오후 3시께 금강산 호텔에서 열리는 ‘단체상봉’을 통해 극적인 대면을 하게 된다.

가족마다 헤어진 시점은 다르지만 1953년 7월 27일 정전협정을 기준으로 본다면 65년 만에 재회하는 셈이다.

가족들은 2박 3일 동안 모두 6회, 11시간에 걸쳐 상봉한다. 단체상봉∼환영만찬∼개별상봉∼객실중식∼단체상봉∼작별상봉 및 공동중식 순서로 행사가 진행된다.

특히 두 번째 날에는 2시간의 개별상봉에 이어 1시간 동안 객실에서 함께 점심을 먹는다. 남북의 가족이 오붓하게 따로 식사하는 건 이번 행사가 처음이다.

1차 상봉에 나서는 남측 방문단의 최고령자는 101세의 백성규 할아버지로, 북측의 며느리와 손녀를 만날 예정이다.

이산가족 상봉행사가 개최되는 것은 2015년 10월 이후 2년 10개월 만이다.

앞서 남북은 6월 적십자회담 당시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8·15 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8월 20∼26일 금강산에서 열기로 합의했다.

이후 양측은 생사확인 의뢰서(7월 3일), 생사확인 결과가 담긴 회보서(7월 25일), 최종 상봉 대상자 명단(8월 4일)을 순차적으로 교환하고 상봉시설 개보수 등 상봉 행사를 준비했다.

행사는 남측 이산가족 89명이 북측 가족과 상봉하는 1차(20∼22일)와 북측 이산가족 83명이 남측 가족과 만나는 2차(24∼26일)로 나뉘어 진행된다.

2000년 6·15 남북공동선언을 계기로 지금까지 대면상봉 20회와 화상상봉 7회가 실시됐다. 지금까지 남북 총 4천677가족, 2만3천519명이 상봉의 감격을 느꼈다.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