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바른미래 "드루킹·김경수 공모 밝혀야"···특검 연장 촉구

이기동 기자   |   등록일 2018.08.19 21:04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9일 드루킹 특검이 댓글조작에 대한 김경수 경남지사의 공모 여부를 끝까지 밝혀야 한다며 수사기한 연장을 촉구했다.

지난 18일 법원이 김 지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하면서 법조계 일각에서는 특검의 1차 수사가 사실상 별다른 성과 없이 마무리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허익범 특검팀이 알게 모르게 여권 등으로부터 엄청나게 압박을 받았을 것”이라며 “분명히 김 지사가 네이버에서 ‘공감’과 ‘비공감’이 갑자기 늘어나는 것을 봤다는 특검의 주장이 있었는데도 법원이 이를 인정하지 않고 김 지사의 방어권을 우선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바른미래당도 특검 수사기한 연장 쪽으로 입장을 가져가는 것 같은데 (바른미래당) 계속 이야기해 보겠다”고 말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법원이 민주당 지도부의 압력과 겁박 때문에 특검의 구체적 물증과 관계자들의 일관된 진술을 무시한 결정을 내린 것 아닌지 의문이 든다”면서 “김 지사의 구속사유를 보완해 영장을 재청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특검 기간을 연장해 민주주의를 파괴한 드루킹 사건의 진실을 철저히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도 논평에서 “사건의 성격상 시간이 갈수록 증거가 인멸될 수밖에 없다”면서 “검경의 초동수사는 부실·축소 수사가 되기에 충분했고 여당의 결사반대로 특검 도입까지도 많은 시간을 흘려보냈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정작 사건 축소·은폐 의혹에 대해서는 한 걸음도 못 뗀 상태”라며 “특검은 김 지사의 댓글조작 공모 의혹은 물론 청와대 민정라인과 검·경의 사건 축소·은폐 의혹까지 속 시원히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