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시, '청년 알바 돌봄 사업' 전국 최초 시행

권익보호·청년친화사업장 발굴

박무환 기자   |   등록일 2018.08.20 17:49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대구시가 20일 오후 대구 청년 알바 돌봄 사업 업무 협약식을 하고 있다.(대구시)
(수정-사진첨부)대구시는 사회 초년생인 아르바이트 청년들의 노동권익 보호와 아르바이트생에 대한 사회인식 개선과 고용주와의 상생을 도모하기 위해 ‘대구 청년 알바 돌봄 사업’을 전국 최초로 추진한다.

대구시는 20일 알바 돌봄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한국 공인 노무사회 대구·경북지회(지회장 이영배), 잡코리아X알바몬 대구지사(지사장 임성우), 대구 청년유니온(위원장 이건희)과 시청 별관 제 1 소회의실에서 20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요즘 청년들이 대학수학능력시험 후 첫 직장 경험인 아르바이트 현장에서 사업주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종종 받는 것으로 나타났고, 아르바이트생에 대한 낮은 사회인식 또한 청년들을 더욱 힘들게 하고 있다.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올해 아르바이트생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10명 중 4명이 아르바이트 중 부당대우 경험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형별로는 △ 임금 체불이 가장 많았으며 △ 최저임금보다 낮은 급여 △ 수당 없는 연장근무 △ 휴게 시간 및 출퇴근 시간 무시 △ 감정노동 △ 부당해고 등의 순이었다.

이에 따라 이번 협약을 통해 각 협약 기관별 특색에 맞는 사업을 중점 추진하게 된다. △ 한국공인노무사회에서는 아르바이트 청년들과 사업주를 대상으로 근로 수칙·노동법규 교육과 노무상담 △ 잡코리아 X 알바몬에서는 포털사이트를 통한 캠페인 전개와 기업을 대상으로 근로 권익 보호 홍보 △ 대구청년유니온에서는 서포터즈 활동을 통해 사회인식개선 캠페인과 함께 상담 부스를 운영하고, 청년친화사업장 사례를 발굴·홍보함으로써 고용주와의 상생도 도모한다.

또 대구시의 각종 청년정책도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청년 커뮤니티 포털 ‘젊프’(dgjump.com), 새롭게 시행되는 청년정책, 진로탐색, 취·창업 지원, 사회진입 조력 사업, 일 경험을 지원해주는 일자리 지원사업 등을 안내·홍보해 취업준비생이 대부분인 아르바이트 청년들의 사회진입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 된다. 아울러 아르바이트 청년들의 힘든 감정을 어루만져 줄 수 있는 토크 콘서트도 개최할 예정이다.

김영애 대구시 시민행복교육국장은 “나날이 높아지는 실업률로 인해 청년들의 취업이 힘든 현실에서, 첫 직장 경험인 아르바이트 노동현장에서 부당한 대우를 받고 있는 아르바이트 청년들의 노동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대구시가 알바 돌봄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배경을 설명했다.

박무환 기자

    • 박무환 기자
  •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