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소외된 위기가구 우리가 책임집니다"

영양군, 명예복지공무원 위촉

정형기 기자   |   등록일 2018.08.20 20:34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영양군은 20일 군청소회실에서 대민접촉이 잦은 우편집배원과 수도검침원을 명예복지공무원을 위촉했다.

정부의 ‘복지 위기가구 발굴대책’ 발표에 따라 선제적이고 능동적인 복지행정 추진을 위해 진행된 명예복지공무원제 운영은 이들이 업무특성상 우편배달이나 수도검침을 위해 각 가정을 방문해야 한다는 점에 착안해 이뤄졌으며, 경제파탄이나 질병 등 여러 가지 요인으로 긴급한 위기상황에 처한 가구를 발견 시 행정기관에 통보하게 된다.

행정기관은 통보받은 즉시 조사해 유관기관과 협조· 신속하게 대처함으로써 복지지원이 시급한 계층에게 선제적 지원시스템을 구축하게 된다.

이와 함께 ‘사랑의 편지 보내기“도 함께 시행해 월 1회 군수의 안부편지를 보호자가 없는 고령 독거노인이나 심신미약자 등에게 직접 전달해 정기적인 안부 확인과 초기위험감지 등을 통해 위기가구를 찾아내고 복지지원을 연결해 상시 관리함으로써 한층 강화된 현장 밀착형 복지시스템을 구축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날 위촉된 명예복지공무원들은 ”평소 복지 사각지대란 말이 우리와는 상관없는 것으로만 알고 있었는데 일을 하면서 봉사활동도 할 수 있게 되어 뿌듯하다며 이를 계기로 이웃을 한 번 더 살펴보는 마음을 가져야겠다“며 굳은 의지를 보였다.

지역의 복지를 위해 흔쾌히 동참한 김용식 영양우체국장은 ”인구나 지역자원이 타 시군에 비해 열악한 여건에도 불구하고 소외계층에 대한 영양군의 높은 관심에 경의를 보내며 앞으로 복지사각지대 발굴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정형기 기자

    • 정형기 기자
  •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