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시, 태풍 ‘솔릭’ 북상···조기 대응태세 돌입

급경사지 사전점검 등···긴급 안전대책 점검회의

곽성일 기자   |   등록일 2018.08.20 20:34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포항시는 제19호 태풍‘솔릭’이 한반도를 향해 북상함에 따라 20일 이강덕 시장 주재로 관련부서 긴급 안전대책 점검회의를 갖고 조기 대응태세에 돌입했다
포항시는 제19호 태풍‘솔릭’이 한반도를 향해 북상함에 따라 20일 이강덕 시장 주재로 관련부서 긴급 안전대책 점검회의를 갖고 조기 대응태세에 돌입했다

현재 태풍 ‘솔릭’은 강도 강, 중형급으로 발달해 오는 22일 밤 제주도 남쪽을 경유해 23일 목포인근에 상륙해 약화될 것으로 예상되며, 포항지역은 태풍 진행방향 오른쪽에 위치해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오는 23일 오전부터 오후사이가 고비가 될 것으로 판단된다.

이날 회의에서는 이번 태풍의 이동경로와 우리나라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하고 시설별 관리자의 조치사항과 대처계획을 점검했다.

시는 인명피해 우려되는 산사태, 급경사지, 하천계곡 등 29개소에 대해 사전점검하고 특별 관리에 들어갔다. 특히 해수욕장 개장시기인 만큼 6개 해수욕장의 시설물 점검하고 특보 발효시 피서객 입욕을 철저히 제한해 인명피해 예방에 주의를 기울이기로 했다.

또한, 침수우려지역 펌프장 15개소 가동상태 점검 및 상시근무자 비상대기 상태를 유지하고 선박, 비닐하우스 등 재해 취약시설물 안전조치를 강화한다. 읍면동에도 PP포대, 재난안전선과 침수 방지용 양수장비 307대가 전진 배치되어 호우로 인한 침수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사전대비에 철저를 기하기로 했다.

아울러, 재난방송과 문자 등을 통해 시민들에게 재난 상황을 적극적으로 알릴 수 있도록 상황관리를 강화하고 저지대 침수지역에 우수받이 낙엽 및 이물질제거로 침수 예방 및 대규모 공사장 등 위험지역에 대한 접근 통제 등의 사전조치를 추진하도록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태풍의 진로가 유동적이기는 하나 포항은 태풍의 진행방향 오른쪽에 위치해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상황 발생시 신속히 대처를 이뤄질 수 있도록 비상체계를 유지하고 예찰활동을 강화해 태풍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