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위기의 김학범호, 결국 월드 클래스 손흥민이 해냈다

후반 선제 결승골 앞세워 키르기스스탄에 1:0 신승
E조 2위로 예선 통과···23일 난적 이란과 16강전

이종욱 기자   |   등록일 2018.08.20 23:12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20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E조 3차전 한국과 키르기스스탄의 경기. 골은 넣은 손흥민이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연합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하고 있는 한국 축구국가대표팀이 약체 키르기스스탄에게도 간신히 승리하며 가까스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은 20일 밤 9시(이하 한국시각)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의 조별리그 E조 3차전에서 손흥민의 선제골을 잘 지켜 내며 1-0으로 승리했다.

황의조를 최전방에 두고 손흥민 황인범 나상호가 뒤를 받치도록 하는 4-2-3-1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이에 맞선 키르기스스탄은 경기시작과 함께 5백을 중심으로 전체 라인을 자기진영에 포진시킨 뒤 공격시에만 일부 선수들이 공격에 나서는 선수비 후역습작전을 펼쳤다.

한국은 손흥민과 황의조 등 주력 선수들을 모두 출격시켰지만 수비에 초점을 맞추고 자기 진영을 벗어나지 않으면서 좀처럼 실마리를 찾지 못했다.

특히 한국은 압도적인 경기력을 선보이면서도 전방에서의 느린 패싱 및 슈팅타임으로 인해 상대 골문을 향한 날카로운 공격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한국은 경기가 제대로 풀리지 않자 손흥민과 나상호의 위치를 바꿔가며 다양한 공격루트를 찾았지만 정확하지 않은 패스와 한박자 늦은 패싱타임, 슈팅찬스에서의 과감성 부족 등 한국 축구가 안고 있는 문제점을 그대로 노출시켰다.

이로 인해 한국은 전반에만 무려 14개의 슈팅을 쐈지만 골로 연결된 수 있는 유효슈팅은 나오지 않았다.

결국 전반을 득점없이 마친 한국은 후반 시작과 함께 황의조 대신 황희찬을 투입하면 변화를 노렸다.

황희찬은 투입되자 말자 특유의 저돌성으로 상대측면을 흔들기 시작하면서 조금씩 공격의 강도가 높아졌다.

후반 3분 황희찬의 프리킥 슛을 시작으로 공격강도를 높이기 시작했지만 좋은 슈팅찬스를 놓치면서 골을 만드는 데는 어려움을 겪었다.

선제골은 세트피스상황에서 나왔다.

후반 17분 키르키스스탄 오른쪽에서 황인범이 문전반대쪽으로 길게 코너킥하자 뒤로 처져 있던 손흥민이 오른발로 논스톱 슛, 애타게 기다리던 골이 터졌다.

선제골을 넣은 한국은 2분 뒤 김진야의 날카로운 크로스로 황희찬에게 결정적인 추가골 상황을 맞았지만 골문 높이 날아가 탄식이 터졌다.

패전 위기로 내몰린 키르기스스탄은 20분 흐마노프 대신 사르다르베코프를 투입했으며, 한국도 28분 나상호 대신 이승우를 투입하며 추가골을 노렸다.

하지만 선제골 이후 키르기스스탄이 공격적인 모습으로 전환하기 시작하면서 한국의 공격 강도가 낮아졌다.

후반 30분이후 소강상태이던 한국은 41분 역습상황에서 황희찬에게 연결된 볼을 그대로 문전돌파한 뒤 슛했으나 키르기스스탄 골키퍼 아키말리에프의 슈퍼세이브가 나왔고, 튀어나온 볼을 손흥민이 재차 슛했으나 또다시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한국은 후반 47분 황희찬이 상대 골키퍼를 제치는 완벽한 상황에서 또다시 골을 만들지 못하면서 아슬아슬한 승리를 하는 것으로 만족해야 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E조 2위로 16강에 진출, 오는 23일 F조 1위 이란과 경기를 갖는다.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