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주문화재硏-스마트미디어센터, 문화유산 학술교류 약정 체결

'문화유산 ICT 활용 세미나' 개최

황기환 기자   |   등록일 2018.09.13 16:19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와 경주스마트미디어센터는 13일 경주하이코에서 문화유산 관련 공동연구·전시 협력을 위한 학술교류 약정을 체결했다.

이번 약정 체결을 통해 두 기관은 과학·정보통신기술(ICT)을 이용한 문화유산 활용 개발을 증진하고, 그동안 양 기관에서 축적해온 정보를 공유하며 학술·연구·전시를 공동으로 진행해 그 성과를 일반에 적극적으로 공개키로 했다.

또한 이날 약정 체결 후 하이코 회의실에서 ‘문화유산 ICT 활용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정보통신기술을 이용한 문화유산의 보존·활용 분야에 대한 학술적 논의를 위해 마련됐다.

세미나는 경주스마트미디어센터 김의창 센터장의 ‘왕오천축국전 하이퍼리얼리티 가상현실 콘텐츠 개발과 VR(가상현실) 체험구역 구축’ 발표를 시작됐다.

이어 △3D(3차원 입체) 스캔을 이용한 문화유산 기록과 활용 △VR콘텐츠 박물관 적용사례 △반구대 암각화 VR(가상현실) 콘텐츠화 △문화유산의 AR(증강현실) 개발과 활용 △문화재 체험을 위한 실무 등 관련 분야 전문가들의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특히 과학·ICT를 접목한 문화유산 디지털 활용에 대한 학술적 논의를 비롯해 새로운 ICT 연구 사례 등을 소개·공유하고, 관련 전문가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학제 간 융·복합연구 등을 구상할 예정이다.

이종훈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장은 “앞으로도 신라문화유산에 대한 조사·연구와 관련해 국내외 관계 기관과의 긴밀한 협력과 공동 연구체계를 꾸준히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