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충남, 제2회 신라-백제문화권 상생협력 학술포럼 개최

역사문화교류 상생발전 길 찾다

양승복 기자   |   등록일 2018.09.13 19:44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경북도와 충청남도가 공동 주최하고 경북도문화재연구원과 충남도역사문화연구원이 공동 주관하는 제2회 신라-백제문화권 상생협력 학술포럼이 13일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지난해 충남 공주에서 처음 개최한 이후 두 번째로 열린 이번 학술포럼은 ‘신라와 백제, 소통과 갈등’이라는 주제로 경북도 및 충남도 관계자, 학계전문가, 일반인 등 200여명이 참석해 뜨거운 열기를 나타냈다.

주보돈 경북대 명예교수의 ‘6세기 전반 나제동맹 관계의 향방’이라는 주제의 기조강연을 시작해 ‘가야를 사이에 둔 양국의 관계변화’, ‘고구려를 둘러싼 양국의 입장’등 5개의 주제발표와 노중국 계명대 명예교수를 좌장으로 한 종합토론이 이어져 신라, 백제의 역사와 문화는 물론 고구려, 가야까지 폭넓게 다뤄지면서 한국고대사를 재조명하고, 경북과 충남 양 지역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활용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됐다.

김진원 경북도 문화유산과장은 “신라와 백제가 경쟁과 소통을 통해 서로 발전했듯이 우리 경북과 충남이 이러한 역사와 문화 교류를 통해 상생발전을 도모하고 화합과 협력의 시대를 열어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