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년들이 꿈꾸는 도시 열린다…‘2018 대구 청년주간’ 개최

박무환 기자   |   등록일 2018.09.13 19:44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대구시는 지역 청년들이 직접 기획하고 참여하는 청년이 주인공인 ‘2018 대구 청년주간’ 행사를 개최한다.

오는 14~16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중구 수창동 일대(대구예술발전소, 수창 청춘 맨숀 앞)를 청년들의 에너지와 아이디어로 후끈 달아오르게 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청년 팝업 도시프로젝트:대구-청년들이 꿈꾸던 도시!’라는 슬로건을 걸고 올해 4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지난해까지 행사가 이루어졌던 동성로를 벗어나 청년 숨은 공간 발견 차원에서 수창동 예술발전소 일대에서 개최된다.

지난 6월 초부터 지역축제 전문가, 청년기획자, 청년위원회 등이 대구 청년문화의 변화를 이끌기 위해 기관, 조직, 개인들이 합심해 만든 청년축제로 유명 연예인을 부르거나 전문용역대행사를 활용하지 않고, 청년 주체들이 좌충우돌하며 행사를 준비해 만들어 가는 과정의 중요성에 중점을 두었다.

2018 대구 청년주간은 △ 청년운영 주체팀의 제안 부스 △ 청년이 만드는 토론 △ 청년이 만드는 연결 △ 청년이 만드는 공연과 전시 등 다양한 주제로 진행된다.

또 청년 문제 해결을 위한 지역사회의 역할을 논의하기 위해 대구 청년위원회가 주최하는 대구시 청년 조례개정을 위한 이야기 마당인 청년 조례개정을 위한 포럼, 문화적 삶을 꿈꾸며 대구에서 오랜 기간 활동한 청년들의 사회적 대화 마당인 문화 정책 소셜 테이블, ‘지역의 문제를 청년이 해결하다.’ 라는 주제로 소셜 벤처포럼이 열린다.

대구-광주 청년들의 네 번째 ‘달빛 청년교류’는 ‘광대승천 프로젝트’라는 주제로 광주와 대구 청년들이 함께 꿈꾸는 청년의 행복한 삶에 관해서 이야기하고 교류하는 시간을 가진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청년주간은 청년들이 직접 기획하고, 참여하는 청년이 주인공인 역동적인 축제로 타 축제와는 차별화 된다. 청년 관련 이슈를 공유하고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축제의 장에 다양한 방식으로 지역 청년들이 많이 참여하여 소통·교류하고 청년들이 활력을 찾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

    • 박무환 기자
  •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