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참여연대 "공공기관 이전 반대 한국당, 지역 입장 대변 못해"

비판 성명 발표

전재용 기자   |   등록일 2018.09.13 19:56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수도권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을 반대하고 나선 자유한국당이 지역의 입장을 대변하지 못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대구참여연대는 13일 성명을 통해 지방으로서는 운명을 걸어야 할 과제인 공공기관 이전을 반대하는 한국당 지도부와 정치인들의 태도가 몹시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난 5일 ‘서울 황폐화 의도’라고 발언한 데 이어 11일 대구를 찾은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역시 1차 혁신도시 완성 등을 이유로 반대에 가까운 의사를 표명했기 때문이다.

이에 대구참여연대는 김 원내대표가 수도권 이기주의를 가지고 있고 제1야당 대표로서 편향적인 태도를 보였다고 지적했다.

또한 김 비대위원장이 반대한 사유에 대해서는 검토할 필요성을 인정하면서도 참여정부 시절 같은 정책을 옹호했던 태도를 뒤바꾼 것에 대해 실망감을 드러냈다.

대구참여연대 관계자는 “한국당 지역 정치인들은 지역의 입장에 대해 대변도 못 하고 당 지도부의 눈치를 살피고 있다”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공공기관 이전을 정략적으로 추진한 것일 수 있지만, 한국당은 반대만 일삼지 말고 정략에 그치지 않도록 실현을 위한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재용 기자

    • 전재용 기자
  •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