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도로공사, 김천 5개 초등학교 옐로 카펫 설치 지원

박용기 기자   |   등록일 2018.09.20 09:24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김성진 한국도로공사 홍보실장(왼쪽)이 김창연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북지역본부장과 18일 김천 율곡초등학교 정문에서 옐로카펫 완공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도로공사
한국도로공사(사장 이강래)와 김천시,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지난 18일 김천 율곡초등학교에서 옐로 카펫 설치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옐로 카펫’은 횡단보도를 이용할 때 안전하게 대기할 수 있는 노란색 안전지대로, 쉽게 눈에 띄어 운전자가 보행자를 인식하고 감속할 수 있는 안전시설이다.

올해 8월 기준으로 전국 714개소에 설치돼 있지만, 김천시에는 이번에 처음 설치됐다.

한국도로공사는 보행자와 차량 통행량이 많아 교통사고가 우려되는 율곡·농소·운곡·김천 서부·김천초 등 김천시 5개 초등학교 앞에 옐로 카펫 설치를 지원했다.

옐로 카펫 외에도 지역사회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고 있는 도로공사는 지난해에는 초등학생들에게 교통안전 물품을 지원하고 안전띠 시뮬레이터 체험행사를 했다.

올 11월에는 옐로카드와 한국도로공사 캐릭터가 새겨진 투명우산을 초등학생 1250명에게 전달하고, 학교 담벼락에 교통안전 벽화도 조성할 계획이다.

옐로카드는 운전자가 멀리서도 어린이 보행자를 잘 볼 수 있도록 가방 등에 부착하는 특수소재로 만든 장식품이다.

김성진 한국도로공사 홍보실장은 “이번 옐로 카펫 설치로 아이들이 안심하고 통행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고 김천시민들의 교통안전 의식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한국도로공사는 김천시의 교통안전을 위한 지원을 확대하고, 지역 상생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용기 기자

    • 박용기 기자
  • 김천,구미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