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도, 지자체·관계기관과 자립형 방사능 방재체계구축 협약 체결

방사선비상계획구역 내 주민 보호 최우선

양승복 기자   |   등록일 2018.09.20 18:15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경북도는 방사선비상계획구역으로 신규 포함된 포항시와 봉화군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20일 포항종합운동장 실내체육관에서 포항시, 봉화군, 육군 제50보병사단, 해병 제1사단,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한국원자력의학원, 포항·안동 의료원과 자립형 방사능 방재체계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경북도, 포항시 및 봉화군은 가두방송 차량, 방사선 감시기 등 비상대응장비와 방호복, 개인선량계 등 주민보호 장비 등 자립형 방재 체계 구축을 위해 행·재정 지원을 담당하고 제50보병사단과 해병 제1사단은 출입통제소, 제독소 및 구호소 오염검사를 지원한다.

또 포항의료원과 안동의료원은 방사선 비상진료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방사선영향 상담소 운영과 의료구호를 담당하고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과 한국원자력의학원은 방사능 방재 교육을 실시한다.

이철우 도지사는 “최근 지진, 화재, 원전사고 등의 대형복합재난을 대비하기 위해서는 참여기관의 역할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주민안전에 최우선을 둔 방재 체계 확대 구축에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