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대 기숙사 정원 감축 두고 교수회도 '반발'

"감축안 협의 원천무효" 주장

배준수 기자   |   등록일 2018.09.20 20:29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신축 기숙사 수용 인원 감축을 원룸 임대사업자와 구두 합의한 경북대학교의 결정에 교수회도 반발하고 나섰다. 학생들의 목소리를 배제한 기숙사 수용 인원 감축안 합의가 원천 무효라는 것이다.

제22대 경북대 교수회는 20일 입장문을 통해 이 같이 주장했다.

경북대는 지난해 7월부터 8511㎡ 부지에 608실로 1209명을 수용하는 임대형 방식의 2차 BTL(민자) 생활관을 짓고 있다. 내년 7월 완공을 앞둔 지난 4월 이 대학 인근 원룸 건물주 등으로 구성된 기숙사건립반대대책위가 집회를 하면서 공사를 막았고, 정태옥 국회의원까지 가세한 끝에 2차 BTL 기숙사 100명, 기존 기숙사 232명을 포함해 모두 332명의 기숙사 수용 인원을 줄이기로 지난달 21일 구두 합의했다.

이 결정을 놓고 학생들의 반발이 거세졌고, 심각한 갈등으로 치닫고 있다.

경북대 교수회는 “경북대 전체 이익을 위해 행사해야 할 총장의 의사결정 권한을 경북대 이익에 반하도록 행사한 것이어서 원척적으로 효력을 가질 수 없다”면서 “총장과 대학본부는 감축안이 전면 무효임을 선언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거점국립대 중 두 번째로 낮은 기숙사 수용률을 높이고 낙후한 기존 기숙사의 환경을 개선한 계획을 내놔야 할 것”이라며 “이번 사태와 관련해 대학본부가 행한 잘못에 대해 총장이 학생 등 전체 대학구성원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 더불어 “기숙사 수용 인원 감축 합의 관련 언론보도 이후에도 대학본부는 거짓말을 일삼았고, 학교의 이익을 침해하고 명예를 실추시켰다”면서 “이에 대한 사과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배준수 기자

    • 배준수 기자
  • 법조, 경찰, 대학, 유통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