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상]2018경상북도 쌀 문화축제 개막

김용국 기자   |   등록일 2018.09.21 00:4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2018 경상북도 쌀 문화축제가 20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2일까지 사흘간 대구월드컵경기장서편광장에서 열립니다.

‘매일 먹어도 맛있는 진米’을 슬로건으로 경북일보가 주최 주관하고 대구시와 경상북도가 후원했습니다. 이번 축제에서는 대구시와 경상북도 23개 시군의 31개 업체가 참여해 지역별 우수한 쌀과 농산물을 소비자에게 알리는 홍보의 장을 펼칩니다.

한국선/경북일보 사장

농민들이 땀 흘려 지은 쌀농사가 정말 맛있는 우리 음식으로 떡으로 막걸리로 우리 입맛을 즐겁게 하는 가장 소중한 농작물입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쌀값이 계속 곤두박질치고 있다가 올해는 다행스럽게 쌀값이 조금 오르긴 했습니다. 그래도 “쌀 문화는 조금 더 변해야 한다”는 것이 우리 농민들의 소망이기도 합니다.


윤종진/경상북도 행정부지사

이번 쌀 문화 축제를 통해서 국민들이 쌀의 가치를 다시 한번 깨닫고 농업인에 대한 고마움을 느낄 수 있는 자리가 되었습니다.

축제 개막 축하무대에는 박세빈 , 이소량, 박구윤, 장구의신 박서진 등 인기 정상의 트로트 가수들이 출연해 비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열정적인 공연을 선보 였습니다.

이번 쌀문화축제는 사흘간 쌀과 관련한 다양한 체험마당도 펼쳐져 추석명절 맞이 문화축제로 꾸며 집니다.

추석을 맞아 우리 전통의 참맛을 느낄 수 있는 체험 및 부대행사도 풍성하게 마련됐습니다.

김용국 기자

    • 김용국 기자
  • 대구·경북의 영상 뉴스를 두루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