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교황 방북, 한반도 평화 국제적 지지 확산하길

연합   |   등록일 2018.10.10 18:5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7∼18일 교황청을 공식 방문,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평양 방문을 초청하겠다’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뜻을 전달할 예정이다. 지난달 평양 남북 정상회담 때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교황이 한반도 평화 번영에 관심이 많다’ ‘교황을 한번 만나보는 게 어떠냐’고 제안했고, 김 국무위원장은 “교황님이 평양을 방문하면 열렬히 환영하겠다”고 답했다고 한다. 교황의 방북이 성사된다면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교황의 축복과 지지를 확인하는 것일 뿐 아니라 한반도 평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 기반을 확산하는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다.

교황은 가톨릭 사회 내에서뿐 아니라 국제적으로도 평화와 화해의 상징이다. 전통적으로 교황이 분쟁지역을 방문해 평화를 기원하고 화해를 주선하는 것은 사도의 의무로 받아들이고 있다. 교황의 사상 첫 방북은 ‘종교의 자유’가 제한된 북한 사회에 미치는 종교적 의미에만 머무르지 않고, 분단국가로 마지막 냉전 지대인 한반도의 평화를 향한 흐름을 되돌릴 수 없도록 하는 역사적 의미가 부여될 것이다. 남ㆍ북ㆍ미 등 국제사회의 비핵화ㆍ평화 대장정이 성공하기를 기원하는 교황의 축복은 상징성이 매우 크다. 나아가 교황 영접은 북한이 외부 세계를 향해 개방하고, 국제적 규범에 한 발짝 다가서도록 개혁하는 촉매제가 될 것이다.

교황의 방북 여부에 대해서는 교황청은 아직 신중한 태도이지만 방북이 성사되리라는 기대감은 크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한반도 평화에 각별한 관심을 표명해왔기 때문이다. 교황은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을 앞둔 지난 4월 부활 메시지에서 “한반도를 위한 대화가 결실을 보길 간절히 기원하고, 현재 진행 중인 대화가 지역화해와 평화를 진전시키길 바란다”며 한반도 상황을 별도로 언급했고, 정상회담을 이틀 앞두고 “남북 정상회담은 한반도의 화해와 형제애 회복을 위한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성공을 기원하기도 했다. 5월에도 신임 교황청 대사를 통해 “한반도 평화를 위해 기도하겠다”는 메시지까지 특별히 전하는 등 ‘평화의 사도’로서 목소리를 아낌없이 내왔다.

교황청은 2014년 프란치스코 교황이 방한했을 때 방북을 추진한 바 있다. 그때는 북한의 소극적 태도로 무산됐다. 하지만 당시 교황은 해미 순교성지 연설에서 “아직 교황청과 완전한 관계를 맺지 않는 아시아 대륙의 몇몇 국가들이 모두의 이익을 위해 주저 없이 대화를 추진해 나가기를 희망한다”며 북한, 중국 등 미수교 국가들과 교황청의 관계 개선 의사를 밝힌 바도 있다. 이번에는 문 대통령을 중재자로 한 김 국무위원장의 공식 초청 의사가 나온 만큼 교황의 방북 성사를 기대하게 한다. 최근 북한의 혈맹인 중국과 교황청의 관계 개선도 우호적인 여건이다.

. 미국 국무부는 연례 보고서를 통해 올해 1월까지 16년 연속으로 북한을 ‘종교 자유 특별 우려국’ 리스트에 올렸지만, 지난 7월 국무부 주도로 워싱턴 DC에서 진행된 ‘종교의 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회의’에서는 종교 탄압국가로 중국·이란·미얀마 등 3개국을 거론하면서도 북한은 대상에서 제외한 바 있다. 교황 방북의 전제 조건으로 서방과 같은 기준의 ‘종교 자유’를 내걸기보다는, 오히려 교황 방북으로 북한의 ‘정상국가’ 탈바꿈을 촉진하는 것이 궁극적으로 북한에서 종교 자유를 확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